풀무원푸드머스, 시니어 맞춤 푸드케어 서비스 확대 나선다

아리아케어와 시니어 푸드케어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풀무원푸드머스가 시니어 케어 전문 기업‘아리아케어’와 시니어 푸드케어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습니다. 아리아케어 코리아 대표(사진 왼쪽), 박성후 풀무원푸드머스 B2B영업본부장(사진 오른쪽). 사진ㅣ풀무원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풀무원이 시니어 맞춤 푸드케어 서비스 확대에 나섭니다.

14일 풀무원푸드머스에 따르면 회사는 시니어 케어 전문 기업인 아리아케어 코리아(대표 윤형보)와 시니어 푸드케어를 활성화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협약식에는 박성후 풀무원푸드머스 B2B영업본부장과 윤형보 아리아케어 대표, 양사 임직원과 관계자 등이 참석했습니다.

양사는 보살핌이 필요한 고령자층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주자는 공통 목표를 갖고, 양 기관 전문성을 살려 시니어 맞춤형 푸드케어를 공동 연구 및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입니다.

우선 양사는 노인장기요양보험 수급자를 대상으로 푸드케어 꾸러미를 공급하는 시범 사업을 함께 추진합니다. 이후에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시니어 맞춤형 케어 제품 공동 연구 ▲푸드케어 제품 공급 및 유통 협력 ▲초고령 사회 대응 관련 정보 교류 및 인적 자원을 통한 교육 연계 ▲상호 간 제품 및 서비스 홍보 협력 등을 추진할 예정인데요. 시범 사업 이후 양사는 푸드케어 서비스를 ‘방문요양 서비스’로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회사 관계자는 “아리아케어 방문요양보호사들은 푸드케어 매니저가 되어 어르신의 보유 질병과 저작 능력을 고려한 식단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원활한 영양 섭취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전문 인력 양성 및 식단 구성에 더욱 힘쓸 예정이다”고 말했습니다.

박성후 풀무원푸드머스 B2B영업본부장은 “아리아케어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실제 현장 고객의 요구를 반영한 시니어 케어푸드를 개발해 케어푸드 시장을 함께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초고령사회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고Well-aging이 중요한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풀무원푸드머스는 국내 최초 시니어 브랜드 ‘풀스케어’가 시니어 케어푸드의 대표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제품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리아케어코리아는 2016년 8월 설립된 방문요양 주야간보호 기반 전문요양기관들을 운영합니다. 사회복지사 200여명과 3000여명의 요양보호사를 보유한 전국 단위 시니어케어 전문 기업인데요.

최근에는 치매 자가 진단 및 두뇌훈련 콘텐츠가 포함된 치매 자가 진단 어플 ‘스마트케어’를 선보이기도 했으며, ICT 기술을 기반으로 한 케어테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