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향균 설비 ‘클린존’, 세계적 조경 어워드 수상

에이플러스 어워드서 본상인 ‘파이널리스트’ 받아
한 여성이 현대건설의 클린존 설비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사진ㅣ현대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현대건설이 미세먼지 저감 시설물의 디자인 품질을 인정받아 조경 분야의 세계적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받았습니다.

현대건설은 자사의 프리미엄 아파트 브랜드인 ‘디에이치(THE H)’의 조경 설비로 미국 조경 디자인 ‘2020 아키타이저 에이플러스 어워드(Architizer A+ Award)’에서 본상인 ‘파이널리스트’를 수상했다고 16일 알렸습니다.

‘에이플러스 어워드’는 건축 전문 웹진인 ‘아키타이저’가 주최하는 세계적인 상입니다. 이 어워드에 매년 전 세계 100여개 국가가 5000여개 작품을 출품하고 있는데요.

현대건설은 이번에 ‘디에이치 아너힐즈’의 옥외 미세먼지 저감 시설물인 ‘클린존(Clean Zone)’을 출품해 상을 받았습니다. ‘클린존’은 에어워셔, 쿨링 미스트와 개수대 등으로 구성된 설비입니다.

에이플러스 심사단은 클린존의 유선형 외형과 미세먼지 저감 및 UV 살균 기능이 더해진 안티바이러스 효과를 높이 평가했습니다. 어린이 놀이터에 설치돼 미세먼지와 바이러스에 취약한 아이들의 보건위생을 강화했다는 점도 주목받았습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상을 통해 시공뿐 아니라 조경 디자인 분야에서도 글로벌 건설사로서 인정받았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디자인과 더불어 설계, 기술, 수행 기술력을 기반으로 명품 주거환경을 구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