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 배우러 왔어요”…시장님이 찾은 아파트, 뭐가 다르길래?

정장선 시장, 도시공원 조성 시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 참고 지시
정장선 평택시장이 8일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에 방문해 현장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습니다. 사진ㅣ포스코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포스코건설이 짓고 있는 아파트가 평택시장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8일 정장선 평택시장이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 공사현장에 방문했다고 22일 알렸습니다.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당시 정 시장은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가 현재 계획 중인 고덕지구 공원·모산공원 등 시내 공원 조성의 좋은 모델이 될 것 같다”며 시청 관계자들에게 공원과 공공아파트 조성 시 이 단지의 조경을 벤치마킹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에 지난 17~18일 이종호 평택시 부시장과 국장, 사업소장 등 시 관계자 13명과 공원 조성사업을 맡고 있는 푸른도시사업소 직원 50명이 현장을 찾았는데요. 포스코건설은 이들에게 조경 디자인과 공사비, 식재 종류·조달·관리방법 등 조경공사 전반에 대해 전했습니다. 

또 포스코건설은 생애주기가 길어 관리하기 쉬운 식재와 조경시설물을 알리고 저비용 고효율의 친환경 기술 노하우도 전달했습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포스코건설의 아파트 조경은 주민들이 자연 속에 있는듯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아름다움보다 자연스러움에 주안점을 둔다”며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이란 경영이념에 맞게 주변지자체에도 이런 조경철학이나 노하우를 공유해 도시민들에게 좀더 자연과 가까워지는 환경을 만들어 드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 더샵필드 잔디광장. 사진ㅣ포스코건설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는 경기 평택시 지제동에 조성되는 미니신도시급 대단지입니다. 총 5100세대 규모로 내년 1월 입주가 완료될 예정입니다.

이 단지에는 단지 중앙의 넓직한 잔디광장인 ‘더샵필드’가 조성됩니다. 또 소나무, 제주 팽나무 등 꽃나무·허브를 곳곳에 심어 숲을 꾸몄고 석가산, 산수정원, 자연형계류 등 수경관을 연출했습니다. 고목으로 만든 ‘곤충아파트’도 마련해 생태계 체험 학습도 가능합니다.

이외에도 도랑을 자갈로 채운 자갈트렌치, 빗물정원(Rain garden), 옥상 식물 식재 등 열손실은 줄이고 경관은 개선한 친환경 기술을 도입했습니다.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 석가산. 사진ㅣ포스코건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