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트럼프 코로나19 확진에 美 증시 하락…요동치는 장세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지난 2일 미국 주식시장의 3대 지수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 영향으로 일제히 하락했다. 미국의 주요지수는 대선 전까지 방향성을 잡지 못하고 정국에 따라 반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백찬규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5일 보고서를 내고 “미국 대통령 선거가 불과 한달 남은 시점에 코로나19에 걸린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 정상적인 대선레이스를 펼칠 수 없게 됐다”며 “공화당은 코로나19 대응 실패의 오명과 함께 민주당의 공세를 이겨내기 어려워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나스닥 지수는 바이든 후보의 당선 가능성에 따른 빅테크 규제 우려가 반영돼 2.22%나 떨어졌다. S&P500과 다우지수도 각각 0.96%와 0.48%씩 내려갔다. 다만 장중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코로나19 경기부양책 통과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금융시장은 안정을 되찾았다.

백 연구원은 “바이든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주식시장도 이에 반응할 수밖에 없다”며 “민주당 진영은 대규모 재정정책과 친환경 인프라 투자를 예고한 만큼 관련 정책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친환경 에너지, 유틸리티, 친환경 모빌리티, ESG, 홈빌더 등이 수혜를 입을 가능성이 높다”며 “반면 전반적 증세 기조와 빅테크 규제 가능성에 지수 투자 및 기존 주도주는 지난 4년과 다른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