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내년 대어급 업체 대거 상장…IPO 유동성 장세 지속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SK증권은 IPO 시장의 유동성 장세가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기업가치가 조 단위에 달하는 6개 업체가 상장되면 개인 투자자들의 공모주 참여와 공모 시장의 유동성이 더욱 확대될 것이란 분석이다.

이소중 SK증권 연구원은 7일 보고서를 내고 “2021년 상장될 LG에너지솔루션, 크래프톤, 카카오-뱅크·페이·페이지, SK바이오사이언스의 총 기업가치는 약 78조원, 공모 규모는 약 15조원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연구원은 “최근 5년간 IPO 시장이 제일 뜨거웠던 2017년에 상장했던 종목들의 총 기업가치는 약 35조원, 공모규모는 약 8조원”이라며 “내년에는 대어급 업체들의 공모 규모를 감안했을 때 유동성 장세가 내년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국내 코로나19 확산에도 신규 상장하는 기업의 수와 청약 경쟁률은 높게 유지돼 유동성이 지속적으로 공모시장에 유입될 것으로 판단한다”며 “현재 심사승인 검토 결과를 기다리는 업체는 무려 52개로, 올 연말까지 다수의 업체들이 공모절차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