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아대우, ‘위니아전자’로 사명 변경…국내외 사업 강화

사명 변경으로 그룹 가전계열사 위니아딤채와 마케팅 등 시너지 기대
해외서 ‘WINIA’ 브랜드 강화해 연내 중남미 지역 TOP 브랜드 진입 목표
위니아전자 신사명. 이미지 | 위니아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위니아대우(대표 안병덕)는 ‘위니아전자’로 사명을 변경하고 본격적인 국내외 사업 강화에 나섰습니다.

7일 위니아전자는 모그룹 계열사의 공통 유전자인 ‘위니아(WINIA)’를 상징적으로 드러내고, 종합가전회사로서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명을 변경했습니다. 영문명은 ‘WINIA Electronics’입니다. 앞서 확정한 마케팅 브랜드는 해외는 ‘WINIA’, 국내는 ‘Klasse’(클라쎄)를 유지합니다.

위니아가전은 이번 사명 변경으로 가전 계열사인 위니아딤채와의 시너지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기존 대우전자, 위니아대우 시절보다 소비자가 체감하는 브랜드 인지도가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됨에 따라 대대적인 공동 마케팅도 펼칠 계획입니다.

위니아전자로의 새 출발을 계기로 그룹 시너지를 백분 활용, 제품 개발과 사업 운영 등의 성장 동력 강화에 나섭니다. 종합가전사에 걸맞게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소비자 니즈에 맞춘 합리적인 제품으로 브랜드 신뢰도를 높이겠다는 전략입니다.

해외에서는 WINIA 브랜드 강화에 집중해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로의 도약은 물론 시장 입지를 확고히 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안병덕 위니아대우 대표는 “앞으로 위니아전자는 국내는 물론 글로벌에서 위니아와 대한민국의 기상을 드높이는 역군으로서 활약할 것이다”며 “연내 중남미에서 톱 브랜드에 진입하는 것은 물론 북미와 유럽 등 글로벌 유력 시장에서 위니아 브랜드로 괄목할 만한 성장을 거두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위니아전자는 지난 8월 론칭한 글로벌 브랜드 ‘WINIA’의 인지도 제고를 위해 중남미와 유럽 등 전략 지역에서 대대적인 마케팅 활동을 진행했습니다. 현지 인기 스포츠 스폰서십 체결과 함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에 대응한 기부활동까지 다양하게 소비자와의 접점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