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극복! 생존 전략 ⑧] 폭풍성장한 네이버·카카오…“코로나19로 IT산업 변화 본격화”

IT업계 두 공룡, 비대면 사회 도래로 쇼핑·금융 온라인 소비 확산..콘텐츠 소비도 증가
전 사업분야 고성장 지속..데이터센터 활용해 인공지능·로봇 개발 등 디지털 뉴딜 주도

올해 최고의 키워드는 ‘코로나19’라는 것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을 겁니다. 한국은 물론 전 세계가 감염병과의 사투를 벌이고 있는데요. 코로나 바이러스가 언제 사라질 수 있을 지 아직은 예측조차도 되지 않는 상황입니다.  

인더뉴스가 구석구석을 살펴보니 기업들은 사업방식을 바꾸고, 미래사업에 대해 투자를 계획하는 등 각자 방식으로 생존을 모색하고 있었습니다. 이와 동시에 코로나 이후 패러다임의 변화를 대비해 전략을 수정하거나 미래사업을 전망하고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인더뉴스는 ‘코로나 극복! 생존 전락’을 통해 감염병 재난속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기업들의 노력을 담은 시리즈기사를 기획했습니다. 재난의 빠른 종식과 건강하고 평화로웠던 일상으로 복귀를 기원합니다.

편집자주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업종을 망라하고 국내 기업들이 가장 견제하고 있는 기업은 바로 네이버와 카카오일 겁니다. 두 기업는 IT업계 공룡으로 불리는데, 방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유통, 금융, 부동산 등 시장에 진출했고, 영향력을 점차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언택트) 시대가 도래하면서 온라인 소비의 확산과 비대면 금융, 쇼핑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네이버와 카카오는 국내 금융 디지털 전환도 주도하고 있습니다.

예측 불가하게 비대면 수요가 급속히 확대되면서 IT가 산업 전반의 기반이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IT업계 수장들은 “올해가 본격적인 산업으로 큰 변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 네이버, 코로나19로 광고 성장 ‘주춤’..웹툰·쇼핑 사업은 ‘훨훨’

네이버는 국내 IT기업 중 가장 다양한 사업 분야에 진출해 있습니다. 그 중 네이버의 광고 사업 분야는 매년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현재 검색 광고와 성과형 광고 사업 분야를 중심으로 비즈니스를 이어오고 있는데,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성장세가 주춤했습니다. 다만 네이버 쇼핑의 상품 최적화, 스마트스토어 쇼핑 거래액 성장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올해 하반기 두 자릿수 성장이 전망됩니다.

네이버파이낸셜이 출시한 ‘네이버통장’. 사진 | 네이버파이낸셜

코로나19로 집콕족이 증가하면서 웹툰 시장도 고성장했습니다. 일례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정점에 이르던 시기(2분기) 네이버웹툰 중심 IT 플랫폼 매출은 22%로 고성장했습니다. 비대면 생활문화의 확산과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수요가 크게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동시에 온라인으로 비대면 쇼핑이 대폭 늘어나면서 네이버페이 거래액도 작년과 비교해 50% 이상 성장했습니다. 네이버는 최근 미래에셋대우 CMA 네이버통장을 출시해 네이버페이 포인트 혜택을 바탕으로 송금·이체 방식 결제비중을 늘리고 있습니다. 시장에서는 IT 플랫폼 매출의 고성장 추이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재 추진 중인 라인과 야후재팬 경영통합 작업은 코로나19로 지연되고 있는데, 내년 상반기 중으로 완료될 것으로 보입니다.

◇ 카카오, 플랫폼·커머스 비즈니스 고성장..코로나19 수혜 ‘톡톡’

카카오는 현재 ▲비즈보드 ▲게임즈 ▲페이지 ▲모빌리티 ▲페이 ▲뱅크 등 전 사업부문의 고성장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카카오는 플랫폼 회사로서 콘텐츠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플랫폼 부문은 톡비즈(카카오 비즈보드, 커머스), 신사업이 고성장을 이끌고 있습니다. 특히 카카오비즈보드의 경우 8월부터 카카오톡 채팅탭 외에 다음포털, 카카오페이지 등 다른 플랫폼을 확장했습니다.

카카오는 관계형 커머스 모델로 이커머스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실제 커머스 부문은 선물하기, 톡스토어, 메이커스 등 모든 사업이 골고루 고성장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신사업은 페이, 모빌리티가 성장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페이의 경우 온라인결제, 금융서비스 등이 큰 폭으로 성장했고, 모빌리티는 올해 2분기 거래액이 3배 가량 늘었습니다. 모빌리티는 향후 티블루 지역 확대 등 프리미엄 서비스로 성장을 이끌 것으로 보입니다.

카카오커머스 톡딜이 1주년 만에 거래액이 28배 이상 성장했습니다. 이미지 | 카카오

콘텐츠 부문(게임, 유료콘텐츠 등) 성장세도 뚜렷합니다. 검은사막, 배틀그라운드 등 주력 게임과 함께 지난 7월 론칭한 가디어테일즈가 중박급 히트를 쳤고, 오는 4분기 기대작 엘리온이 한국에 론칭할 예정입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여 대표는 “코로나 상황을 맞이하면서 넷플릭스, 일본의 픽코마, 카카오페이지 등 많은 콘텐츠들이 온라인으로 소비되고 있다”며 “웹소설, 웹툰, IP를 기반으로 한 드라마, 영화가 확장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 디지털 뉴딜로 자율주행 로봇·클라우드 활용..데이터 댐도 공개

네이버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 정책의 선봉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디지털 뉴딜은 ▲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생태계 강화 ▲디지털 포용 및 안전망 구축 ▲ 비대면 산업 육성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 등이 골자입니다. 오는 2022년까지 68조원, 2025년까지 총 160조원 규모를 투입할 계획입니다.

우선, 네이버는 우리나라 4차 산업혁명의 마중물 역할을 위해 AI기술로 분석·가공한 데이터 클라우드를 공개한다는 계획입니다. 네이버는 지난 20년 동안 이용자의 일상 기록과 정보를 모아 하나의 ‘데이터 댐’을 구축해왔습니다.

앞서 한성숙 대표는 “그간 데이터센터가 기록과 저장에 충실했다면 미래의 데이터센터는 똑똑한 데이터센터, 브레인센터로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 세종’. 사진 | 네이버

지난 2014년 강원도 춘천에 설립한 데이터센터 ‘각 춘천’에 이어 충남 세종시에 데이터센터 ‘각 세종’을 짓고 있습니다. 이번 ‘각 세종’은 건축 면적이 1만 2000평 수준으로 단일 기업 중 세계 최대 규모의 데이터센터입니다.

최근 비대면 수요의 급증으로 디지털경제 전환 가속화와 데이터산업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습니다. 네이버는 ‘각 세종’ 설립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인프라를 확보하고 디지털 보존의 수준을 넘어 다가올 4차산업의 초격차를 확대한다는 전략입니다.

박원기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대표는 “하이퍼스케일로 설립될 ‘각 세종’은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관하는 저장소의 본질은 지키되, 빅데이터의 활용으로 클라우드와 AI, 로봇, 자율주행 등의 첨단기술을 실현하는 시설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카카오도 경기도 안산에 4000억원을 투자해 데이터센터를 짓습니다. 카카오 데이터센터는 하이퍼스케일(10만대 이상의 서버를 운영할 수 있는 초대형 데이터 센터) 규모입니다. 데이터센터 전산동 건물 안에 총 12만대의 서버를 보관할 수 있고, 저장 가능한 데이터량은 6EB(엑사바이트) 에 달합니다.

카카오는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에너지 절약이 가능한 친환경 데이터센터를 세울 예정입니다. 경제성뿐 아니라 안전성을 고려하기 위해 초기 기계 시스템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계획입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안정성, 확장성, 효율성, 가용성, 보안성이 확보된 IT분야 최고의 데이터센터를 설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데이터센터 건립은 AI와 빅데이터, 클라우드 관련 산업이 발전하는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