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유동수 의원 “디지털금융, 고령층 차별 심각”

고령층, 디지털 금융 정보력·협상력 부족..“금리 높고 사기에 취약”
은성수 금융위원장 “금융소외 문제 공감..문제의식 갖고 조치할 것”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디지털 격차가 고령층의 경제소외를 가속화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고령자의 정보력과 협상력이 부족하다보니 금리차별, 금융사기에 희생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정무위 소속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오후에 실시된 국정감사에서 “선진국은 금융의 디지털화로 인해 소외받는 고령층 문제를 경제적인 착취로 정의하고 있다”며 “고령자가 피부에 와 닿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연령별 디지털 정보화 역량 수준을 분석해 본 결과 일반국민의 역량을 100%로 본다면 60대와 70대는 각각 56.9%, 14.6%로 집계됐습니다. 20대와 30대 역량은 130%를 상회합니다.

또 고령층의 연체율이 가장 낮음에도 불구하고 금리는 가장 높게 책정되고 있었습니다. 고령층의 협상력 부재, 부족한 디지털 역량이 실제 금융 영역에서 차별로 이어지고 있다는 겁니다.

유 의원은 금융의 디지털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는데 고령층을 보호하기 위한 금융당국의 움직임은 더디다는 점을 꼬집었습니다. 고령층 디지털 교육방안도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고령층 관련 금융 소외 문제에 공감한다”며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문제의식을 가지고 조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Opinion 오피니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