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브라질서 허쥬마·트룩시마 잇따라 수주

공공시장에 1년간 허쥬마 공급 예정
트룩시마, 상파울루 입찰서 수주 성공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셀트리온헬스케어에서 판매 중인 ‘허쥬마’(트라스투주맙)와 ‘트룩시마’(리툭시맙)가 중남미 최대 바이오제약 시장인 브라질에서 잇따라 수주에 성공하며 시장확대에 나서고 있습니다.

13일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따르면 브라질은 중남미 바이오제약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국가입니다. 최근 브라질 정부가 의료 재정 부담을 완화시킬 수 있는 바이오시밀러 도입을 검토하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정부와 시장 공략을 위한 맞춤형 전략을 수립하는 등 적극적으로 시장 대응에 나섰습니다.

그 결과 셀트리온헬스케어 허쥬마가 다수 글로벌 제약사들이 참여한 브라질 최대 규모의 트라스투주맙 연방정부 입찰에서 경쟁사들을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는데요. 회사는 계약에 따라 향후 1년간 브라질 트라스투주맙 시장의 약 40%에 해당하는 공공시장에 허쥬마를 공급할 예정입니다.

트룩시마 역시 지난주에 브라질 주정부 입찰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큰 상파울루 입찰에서 수주에 성공했는데요. 회사는 올해 들어 총 6개 주정부 입찰에 성공했습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허쥬마와 트룩시마 수주를 통해 브라질 내 항암제 포트폴리오를 강화했는데요. 회사는 지속적인 처방 확대를 목표로 현지 인력을 확충하는 등 주요 이해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그동안 좋은 성과를 나타냈던 유럽, 미국에 이어 최근에는 중남미, 아시아 등 바이오의약품 성장시장에서도 입찰 수주 및 의약품 처방 확대가 지속되면서 이들 지역에서도 바이오시밀러 리딩 포지션을 공고히 구축해 나가고 있다”라면서 “앞으로 ’램시마SC’ 유럽 출시국 확대 및 주요 3개 제품 글로벌 직판 확대 등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미래 성장동력이 지속되는 만큼 이를 발판 삼아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