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1호점 대구점도 팔았다…“고용 유지 약속”

안산점·탄방점·둔산점 이어 네 번째..2021년 말까지 영업 지속
‘구조조정 뻔하다’는 노조 주장은 ‘사실무근’..“신규 채용 고려”
홈플러스 대구점. 사진ㅣ홈플러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홈플러스가 대구점까지 매각했습니다. 이는 안산점, 대전탄방점, 대전둔산점에 이은 네 번째 자산유동화인데요. 회사는 연이은 매각 소식에 실직을 우려하는 직원들에게 절대 고용 유지 정책 이행을 약속하며 선을 그었습니다.

홈플러스는 13일 대구점에 대한 자산유동화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계약 상대와 계약금액 등은 비밀유지조항에 따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홈플러스 대구점은 지난 1997년 북구 칠성동에 문을 연 홈플러스 1호점입니다. 

올해 홈플러스는 오프라인 유통업의 불황과 코로나19 영향으로 급격한 매출감소를 겪었는데요. 회사는 불확실한 사업환경 속에서 안정적인 사업 운영과 미래를 위한 유동성을 확보하고자 3개 내외 점포를 대상으로한 자산유동화 방안을 밝힌 바 있습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오랜 역사를 가진 점포로 대구점 직원들은 물론 회사의 입장에서도 아쉬움이 있지만, 안정적인 사업 운영과 미래 사업을 위한 유동성 확보 계획의 가시성을 높이게 됐다”며 “자산유동화와는 별개로 대구점 직원들의 고용은 당연히 보장되며, 점포 내 쇼핑몰(Mall) 입점 점주와도 충분한 협상기간을 갖고 성실히 보상절차를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홈플러스는 이번 대구점 매각으로 발생하는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입니다. 회사는 쇼핑 편의뿐만 아니라 대구점 근무 직원과 몰 입점 점주들을 위해 향후 1년간 영업을 유지할 수 있게 조치했습니다. 이에 홈플러스 대구점은 오는 2021년 12월까지 영업을 유지합니다.

회사 측은 점포 내 몰 입점 점주들의 입장을 최선을 다해 반영하고, 입점 점주들이 향후 1년간 영업을 지속하면서 거취에 대해 충분한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일정을 수립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홈플러스는 영업종료 이후에도 절대 고용유지 정책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충분한 시간을 두고 전환배치 면담 등 절차를 진행할 계획인데요. 각 전환배치가 이뤄질 사업장들 현황과 직원 출퇴근 거리를 고려해 직원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입니다.

홈플러스는 인근 점포 전환배치를 비롯해 온라인 사업과 홈플러스 익스프레스(SSM) 등으로 이동도 고려하고 있으며, 인력에 대한 구조조정은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노동조합 측이 제기하는 ‘인력을 인근 점포로 배치할 여력이 없어 구조조정은 불 보듯 뻔하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점포 근무 직원 중 50대 연령 직원 수가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당사는 현재도 정년(만 60세) 퇴직자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고, 향후 1~2년 내 정년이 도래하는 직원의 수가 상당함에 따라 오히려 신규채용을 고려해야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