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현대건설, 풍부한 수주잔고로 불확실성 해소 국면…‘매수’-유안타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유안타증권은 14일 현대건설(000720)에 대해 목표주가 4만 5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실적 부진은 단기간 이어지겠지만, 풍부한 수주잔고 확보와 신사업의 구체화로 불확실성을 걷어낼 전망이다.

김기룡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현대건설의 3분기 실적(연결 기준)은 매출액 4조 600억원, 영업이익 1644억원으로 낮아진 시장 예상치에 부합할 것으로 추정한다”며 “전분기에 이어 코로나 19로 인한 해외 주요 현장의 추가 원가 반영 가능성이 부진의 원인이 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올해 3분기 누계 기준 신규 수주 실적은 약 14조원으로 연간 가이던스 14조 6000원을 사실상 달성한 것으로 보인다”며 “국내 주택 분양실적(별도 기준)은 약 1만 5000세대로, 올해 2만 세대 이상의 분양 성과는 주택 매출 성장의 근거가 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외 사업의 불확실성과 실적 부진 가능성은 단기간 이어지겠으나 올해 신규 수주 성과를 기반으로 불확실성 해소 국면에 접어들 것”이라며 “올해 상반기 신성장동력으로 언급한 신재생에너지(연료전지, 조류발전), 친환경 사업(오염토 정화, 스마트시티) 등 신사업에 대한 점진적인 구체화는 주가 반등의 포인트가 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3차의 주경 조감도. 이미지ㅣ현대건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