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지수 건설업계 1위

한국표준협회 평가..상생 경영·지역사회 나눔 성과 인정
포스코건설 사옥. 사진ㅣ포스코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포스코건설이 ‘2020년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지수(KSI:Korean Sustainability Index)’ 대회에서 3년 연속 건설·엔지니어링 분야 1위에 선정됐다고 16일 알렸습니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대회는 지속가능성과 관련해 기업을 평가하는 한국표준협회의 어워드입니다. 2009년부터 전략적 활동과 경제·사회·환경 활동에 대한 효과성을 종합적으로 살펴보고 우수기업을 선정해왔는데요.

포스코건설은 올해 비즈니스 파트너와 함께 건설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지역사회 나눔 동행으로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선 점을 높이 평가 받았습니다. 포스코건설이 지속가능성 지수에서 건설업 1위에 선정된 건 지난 2010년, 2012년, 2018년, 2019년에 이어 이번이 5번째입니다.

포스코건설은 자사의 사업과 기술 역량, 인프라 등을 활용해 협력사에게 기술·안전·금융 분야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올해부터 건설업계 최초로 최저가낙찰제를 폐지하고 저가제한낙찰제를 도입했습니다. 

또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업체 입찰추진 제도, 협력사와의 공정한 거래 관계를 유지를 위한 약관 공정화 시스템도 운영 중입니다. 이외에도 지역사회를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실적 2조 7000억원으로 건설업계 업계 2위를 기록했고 국토교통부 건설사 시공능력평가에서도 5위로 전년 대비 한 계단 상승했습니다. 또 지난 6월에는 한국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가 포스코건설의 회사채 신용등급을 종전의 A등급에서 A+로  조정, 10대 건설사 중 유일하게 신용등급이 상향됐습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 사회공동체의 일원으로서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역할을 다하고 Business, Society, People 영역에서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며, 모든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공존과 상생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