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모빌리티 빅뱅’ 선언…T맵 슈퍼플랫폼으로 키운다

우버-SKT 모빌리티 공동 사업에 1억 5000만 달러 투자..T맵 올인원 플랫폼 출사표
모빌리티 사업 키워 SKT 종합 ICT 기업으로 도약..그룹의 핵심 사업체로 성장 전망
SK텔레콤 T맵. 이미지 | T맵 공식홈페이지.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텔레콤이 모빌리티 시장의 빅뱅을 선언했습니다. 모빌리티 사업의 핵심인 T맵을 활용해 택시-차량공유-렌터카-대중교통 등을 통합하는 ‘슈퍼플랫폼’으로 키우겠다는 전략인데요.

글로벌 공유차량 기업 우버(Uber)와 손잡고 ‘택시 호출’ 합작사를 설립해 택시 시장에 새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보입니다. 택시 호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카카오에 도전장을 내민 셈입니다.

16일 SK텔레콤에 따르면 ‘모빌리티 사업단’을 분할해 연내 ‘티맵모빌리티 주식회사’(가칭)를 설립합니다.

SK텔레콤 사업 조직 체계인 ‘4대 사업부·2대 사업단’ 중 하나인 모빌리티 사업단은 250명 규모의 조직입니다. 모빌리티사업단은 ▲티맵 택시 ▲티맵 주차 ▲티맵 대중교통 ▲티맵 오토 ▲티맵 API 등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 SKT, 모빌리티 사업단 꾸린 후 1년 만에 분사 결정…배경은?

이번 모빌리티 사업 분사를 계기로 SKT는 종합 ICT 회사로 도약하는데 한 걸음 더 가까워졌습니다. 박정호 SKT 사장은 지난 2017년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SKT를 이동통신사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으로 탈바꿈하는 작업을 추진해왔습니다.

올해 초 박정호 사장은 인공지능과 모빌리티 사업부의 별도 독립을 예고한 바 있는데요.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에서 박 사장은 “이동통신(MNO)사업만 안에 있고 앞으로 모빌리티와 인공지능(AI)을 사업화 해야 하는 부분”이라며 “구조적으로 판단할 필요가 있고 전 구성원들의 동의를 얻어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K텔레콤은 모빌리티 전문기업을 설립해 신사업 강화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버와 택시 호출 합작회사를 설립하고, 대중교통-렌터카-차량공유-택시를 아우르는 ‘올인원(AII-in-One)플랫폼’으로 키우겠다는 전략입니다.

장기적으로 기업가치를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란 기대도 나옵니다. 시장에서는 SKT가 모빌리티 분사는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한 전략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재 SK 내부에서는 SKT의 기업가치가 지나치게 저평가 돼 있다는 시각이 지배적입니다. 따라서 SKT는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 모빌리티처럼 성장성이 높은 사업부문은 분사시키고 향후 IPO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SKT의 모빌리티 사업부문은 향후 5G 자율주행 회사로 진화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이 경우 SKT 모빌리티는 SK그룹의 자율주행자동차와 공유 경제를 주도하는 사업체로 성장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입니다.

실제로 SK그룹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에 참가해 차세대 모빌리티 기술을 집약한 전기차를 선보였습니다. 이 중 SK텔레콤은 자동차에 탑재될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차량 내 미디어), 차세대 라이다(LiDAR), AI 기반 HD맵 라이브 업데이트 기술 등을 공개했습니다.

이승웅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SKT는 지난 2017년부터 뉴비즈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해 뉴 ICT 기업으로 변모를 도모하고 있다”며 “분할 이후 타 업체와 파트너십, 투자 유치,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해지면서 모빌리티 사업 성장의 발판이 될 것”고 전망했습니다.

SKT는 “‘모빌리티’ 사업이 SK ICT패밀리의 성장을 이끌 5번째 핵심 사업이라며, 출범 단계에서 1조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은 ‘티맵모빌리티’를 2025년 기업가치 4조 5000억원 규모의 기업을 목표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K텔레콤이 개발한 재규어랜드로버 전용 T맵 서비스. 사진 | SK텔레콤

◇ 우버와 손잡고 ‘호출 택시’ 시장 뛰어들어..카카오 대항마 될까?

SKT는 모빌리티 사업을 분사하면서 글로벌 승차공유업체 우버와 손잡고 호출 택시 합작사를 설립합니다. 이번 사업에 우버는 총 1억 5000만 달러(약 1750억원)를 투자할 계획입니다.

국내에는 이미 카카오모빌리티가 택시 호출, 내비게이션 등 영역에서 사업을 확장하고 있어, SKT-우버 합작사가 카카오의 대항마로 떠오를지 주목됩니다.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도약을 위해서 ‘T맵’이 그 중심에 있습니다. 지난 8월 기준 T맵은 모바일 네비게이션 시장에서 점유율 75%(가입자 1850만명, 월 이용자 1250만명)를 차지해 압도적인 1위입니다. 다만 T맵의 매출이 1000억원 안팎에 머물며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미미합니다.

SKT는 T맵 서비스를 중심으로 5G, 인공지능 등을 적용해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입니다. 국내 시장에 지배력을 확장하려는 우버와 손잡고 주차장, 택시호출, 자동차 판매, 주유, 보험영업 등 모바일 플랫폼으로도 활용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T맵을 활용해 ‘차량용 통합 인포테이먼트(IVI)’ 사업도 추진합니다. 차량에 T맵과 AI 음성서비스 누구(NUGU), 음악 플랫폼 플로(FLO)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로, 차량에 탑재하기 때문에 기업 간 거래(B2B) 사업에 적합합니다.

이미 ▲ BMW ▲재규어랜드로버 ▲볼보 등 국내시장에 신차를 내놓는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가 SK텔레콤의 IVI를 탑재하기로 했습니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증권 연구원은 “5G는 IoT로 진화하고, AI, 플랫폼, 맵과 융합해 5G 자율주행차 산업이 B2C와 B2B 부문에서 큰 폭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T맵 분사 후 자율주행차 산업으로 확장되면서 새로운 가치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SKT 모빌리티 분사가 확정되면서 ‘T맵모빌리티 주식회사(가칭)’의 수장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습니다. 현재 이종호 단장이 모빌리티 사업단을 이끌고 있는 가운데, 이 단장이 대표로 선임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SKT 모빌리티와 우버의 ‘택시 호출’ 합작사의 경우 지분율(우버 51%, 모빌리티 49%)에 따라 우버 출신이 대표로 선임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