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정세균 총리 “삼성의 제2창업자, 놀라운 업적 남겨” 정관계 연이은 조문

오후부터 정치권서 본격 조문 행렬..김종인 위원장 빈소 찾아 유가족 위로
삼성 저격수 박용진 의원도 장례식장 찾아..나경원·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조문
이건희 회장 조문을 마치고 나온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 | 인더뉴스 / 권지영 기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이건희 회장 빈소를 방문해 조문했습니다. 이날 오전 9시 이 회장의 입관식 이후 외부인 조문이 시작됐는데요. 삼성 사장단에 이어 재계와 정치권에서도 연이은 조문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정 총리는 오후 2시 5분경 방문해 약 30분 정도 머물렀습니다. 정 총리는 조문 후 취재진에 “회장님은 2세 경영인으로서 정말 놀라운 업적을 남기신 분”이라며 “글로벌 초일류 기업 삼성의 제2창업자로 불려도 손색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반도체를 비롯해 여러제품에 있어서 대한민국 경제계 위상을 높였고 실질적으로 국가의 부를 만들고 많은 일자리를 만드는데 기여를 하셨다”면서 “그런분의 타계에 대해 조의를 표하고 그분의 업적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갖는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건희 회장 장례식장에 도착한 모습. 사진 | 인더뉴스 / 권지영 기자

정 총리가 조문한지 20여분이 지난 오후 2시 50분경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모습을 보였습니다.

약 10분간 조문을 마친 김 위원장은 고인과의 인연을 묻는 질문에 “경제수석 당시 자주 만났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90년대 들어와서 우리나라의 산업 전반을 놓고 봤을 때 삼성전자의 반도체와 스마트폰을 세계적인 브랜드로 만드는데 혁혁한 공로를 세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창의적인 머리를 가지고 했기 때문에 오늘날 우리나라에 소위 산업 국제 시장에서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큰 기여를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도 이날 오후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찾았습니다. 황 전 대표는 “우리 대한민국 경제의 거목이 돌아가신 점에 대해서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 여러 가지로 나라도 어렵고 특히 경제하시는 분들이 힘들고 어려우신데 이분들이 힘을 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지금 대한민국 경제가 참으로 어렵다”라며 “어려울 때 경제를 이끌어 오셨던 큰 거목께서 돌아가셔서 아쉽고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삼성의 적격수’로 불리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빈소를 찾아 이재용 부회장 등 유가족을 위로했습니다.

이건희 회장 조문을 마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 인더뉴스 / 권지영 기자

박 의원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에게 위로를 드리러 왔다”며 빈소에서 나눈 이야기 내용에 대해선 “혹시 불편해하실까봐 올지 말지 고민했다고 말씀드리니 와주셔서 고맙고 유족들에게 큰 위로라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의원은 앞서 지난 25일 이건희 회장 별세 소식을 들은 직후 페이스북에 “많은 공과 과가 존재한다. 분명한 것은 권위주의 시대에 초창기 경영자들이 보여주었던 기업문화와 한국경제의 질서가 이제 낡은 것이 되었다는 점”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습니다.

이밖에 이건희 회장 빈소를 찾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이 회장 별세에 대해 “너무 일찍 가셔서 아쉽다”고 안타까워했습니다.

하 의원은 “개인적으로 이재용 부회장하고도 대학이 비슷하다”며 “같이 다닌 또래고 해서 또 청문회 때 이재용 부회장을 굉장히 괴롭힌 인연도 있고, 이런 저런 인연이 있어서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장례식이었기 때문에 이자리에 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하 의원은 “세계 1등 기업을 만들고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이름 알린 이 회장 같은 기업가가 나와야 한다”며 “제2의 이건희, 제3의 이건희가 나올 수 있도록 정부가 그런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건희 회장 조문을 마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 | 인더뉴스 / 권지영 기자

나경원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빈소를 찾았습니다. 나 의원은 조문 후 취재진에 “국민들과 함께 우리 대한민국의 국민 기업이라고 할 수 있는 삼성을 이끌어내신 이건희 회장님에 대한 깊은 애도의 말을 드렸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