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3분기 실적 사상 최대…영업익 흑자전환

매출 239억원·영업이익 29억원 기록
3분기 누적 매출로 작년 전체 매출 넘겨
GC녹십자랩셀CI. 이미지ㅣGC녹십자랩셀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GC녹십자랩셀이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습니다.

GC녹십자랩셀(대표 박대우)은 올해 3분기 매출 239억원, 영업이익 29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잠정 공시했습니다.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64% 올랐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습니다.

이번 실적은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입니다. 특히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591억원으로 집계되면서 지난해 연간 매출액인 579억원을 넘어섰습니다.

회사 측은 “검체검진과 바이오물류 사업 등 전 부문의 외형 확대와 더불어 수익성 개선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GC녹십자랩셀 주력 사업 분야는 검체 검진 사업인데요. 다양한 검체 검진이 꾸준히 늘어나며 성장폭은 49.5%에 달했습니다. 바이오물류 사업도 확장을 지속하며 228.7%의 성장세를 나타냈습니다. 임상시험 검체 분석 사업을 담당하는 연결 자회사 GCCL도 51%의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습니다.

미국에서 NK세포치료제 현지 개발을 담당하는 아티바로부터 기술 이전료가 일부 반영되며 수익성 또한 개선됐습니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4분기에도 검체 검진 사업 성장세와 기술 이전료 추가 유입 등으로 인해 실적 개선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차세대 NK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 기조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