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연말 인사 키워드는 ‘안정·성과주의’…젊은 인재 대거 발탁

삼성전자, 안정 속 세대교체로 인사 마무리..SK, ESG 기반 성과주의 발탁
LG, CEO 대부분 유임 속 여성 임원 최다 배출..롯데, 임원 100명 옷벗어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근 삼성, SK, LG 등 국내 주요 기업들의 연말 정기인사가 마무리됐습니다. 이번 인사에서는 성과주의를 바탕으로 한 40~50대 젊은 인재를 발탁한 점이 가장 큰 특징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 기존 경영진 유임과 함께 새로운 수장 교체로 신·구 조화와 함께 조직에 ‘쇄신’ 바람을 일으켰다는 평입니다.

7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SK·LG·롯데 등 올해 인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겨냥해 성과중시 기조에 따른 젊은 인재 대거 발탁과 함께 여성 임원 약진이 두드러졌습니다.

2일 삼성전자 사장단 인사에서 유임된 대표이사 3인. 사진 왼쪽부터 김기남 부회장과 김현석 사장(가운데), 고동진 사장(왼쪽). 사진 | 연합뉴스

◇ 삼성, 성과주의 원칙..미래 CEO 후보군 강화

삼성전자는 올해 사장단 인사에서 ‘안정’을 선택한 반면, 정기 임원 인사에서는 핵심 인재를 대거 발탁해 ‘안정 속 쇄신’을 꾀했습니다.

우선 김기남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부회장과 김현석 소비자 가전(CE)부문 사장, 고동진 IT·모바일(IM)부문 사장(56) 등 대표이사 3인 체제는 그대로 유지하고, 반도체 부문(이정배·최시영)에서 50대 젊은 사장으로 교체했습니다. 삼성전자 창사 이래 생활가전 출신 사장(이재승 사장)을 처음으로 발탁했습니다.

특히 경영성과와 탁월한 리더십을 겸비한 인재 31명을 부사장으로 승진시켜 미래 CEO 후보군을 두텁게 했습니다. 삼성전자 미래 CEO 후보군이 늘어나면서 필요할 경우 사장단 대거 교체가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입니다.

부사장과 함께 전무 55명, 상무 111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6명 등 총 214명을 승진시켜 지난 2017년 이후 가장 많은 승진자를 배출했습니다. 성과주의 원칙에 따른 승진자도 매년 늘어나는 가운데, 올해 25명을 발탁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7년 이후 외국인·여성 임원 승진 문호를 확대한 이후 매년 10명 안팎이 승진하고 있습니다. 올해도 다양성과 포용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2명의 외국인 임원과 8명의 여성 임원이 탄생했습니다.

3일 SK그룹 인사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겸 SK하이닉스 부회장(사진 왼쪽)과 유정준 SK E&S 부회장. 사진 | SK그룹

◇ SK,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반..신규 성장 사업에 집중

SK그룹은 코로나19로 작년보다 임원 승진자 규모(107명)가 줄었지만, 바이오, 소재, 배터리 등 신규 성장 사업에는 과감하게 인재를 발탁했습니다. SK그룹의 주요 계열사 수장들은 대부분 유임했습니다. 특히 그룹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의 조대식 의장은 SK그룹 사상 처음으로 의장을 3번 연임하게 됐습니다.

이번 인사에서 ICT와 에너지 주력 사업에 무게를 실었는데요. 이로 인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SK하이닉스 부회장직을 겸하게 됐고, 유정준 SK E&S 사장도 부회장에 올랐습니다. 또 SK E&C 사장에 추형욱 SK주식회사 투자 1센터장이 올라 40대 젊은피를 전격 발탁했습니다.

그 동안 최태원 회장이 강조해 온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기반으로 이른바 ‘파이낸셜 스토리’를 추진하는데 주력할 예정입니다. SK이노베이션은 ESG 경영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사회적 가치 담당 조직을 ‘ESG 전략실’로 확대 개편했습니다.

지혜경 LG생활건강 중국디지털사업부문장 상무.

◇ LG, 여성 임원 15명 승진으로 역대 최다

가장 먼저 정기 임원 인사를 발표한 LG그룹은 올해 ‘안정 속 혁신’이라는 키워드를 유지한 가운데, 젊은 인재를 대거 발탁해 미래 준비에 나섰습니다. 특히 여성 임원이 15명 규모로 승진해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상무 승진자 124명 중 45세 이하 신규 임원은 24명으로 미래 준비를 위한 젊은 인재를 전진배치했습니다. 올해 최연소 임원은 LG생활건강 중국디지털사업부문장 지혜경 상무(1983년생, 37세, 여성)이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980년대생 신임 임원은 총 3명 발탁했습니다.

LG그룹은 “고객에 대한 집요함을 바탕으로 변화에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젊고 추진력 있는 인재들을 곳곳에 전진배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롯데, 임원 100명 옷벗었다..임원 직제도 개편

롯데그룹은 이번 인사에서 기존보다 임원 승진자를 20% 줄이는 등 ‘인적쇄신’을 단행해 기존과 분위기를 달리했습니다. 앞서 롯데는 지난 8월 황각규 부회장이 용퇴한 이후 롯데지주 경영혁신실 임원이 교체되는 등 파격적인 인사를 예고했습니다.

임원 600명 중 100여명을 줄이고, 50대 초반 임원들을 대표이사로 대거 전진배치했습니다. 신임 식품BU장에는 이영구 롯데칠성음료 대표이사가 사장으로 승진, 롯데지주에선 롯데건설 고수찬 부사장이 승진했고 롯데마트 대표엔 롯데네슬레 대표이사였던 강성현 전무가 발탁됐습니다.

(사진 좌측부터 시계방향) 롯데그룹 식품BU장 이영구 사장, 롯데푸드 대표이사 내정 부사장 이진성, 롯데쇼핑 백화점사업부장 부사장 황범석, 롯데케미칼 기초소재 대표이사 내정 부사장 황진구, 롯데지주 경영혁신실장 부사장 이훈기,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장 부사장 고수찬, 부산롯데호텔 대표이사 내정 전무 서정곤, 롯데칠성 대표이사 내정 전무 박윤기, 롯데상사 대표이사 전무 정기호, LC USA 대표이사 내정 전무 손태운, 롯데베르살리스엘라스토머스 대표이사 내정 상무 황대식. 사진ㅣ롯데지주

성과주의에 입각해 총 86명의 신임 임원이 탄생했습니다. 또 임원 직급단계를 기존 6단계에서 5단계로 축소하고, 직급별 승진 연한도 줄이거나 없앴습니다.

예컨대, 부사장 직급의 승진 연한이 폐지돼 1년 만에도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할 수 있습니다. 신임 인원이 사장으로 승진하기까지 기존 13년이 걸렸지만, 이번 직제 개편을 통해 승진 가능 시기가 대폭 앞당겨졌다는 설명입니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달 말경 정기 인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현대차그룹은 12월 27일 인사가 단행됐기 때문에 올해도 27일 전후가 예상됩니다. 이번 인사에서 현대차그룹은 정의선 회장 체제 굳히기와 함께 미래 먹거리인 전기차 성장에 주력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