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비맥스 시리즈’ 매출 300억 돌파

전년 대비 60% 이상 성장
비맥스 시리즈. 이미지ㅣGC녹십자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GC녹십자의 ‘비맥스’가 활성비타민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자사의 고함량 기능성 비타민제 비맥스 시리즈가 12월 첫번째 주까지 올해 누적 매출 300억원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매출 대비 60% 이상 증가한 수치입니다.

비맥스는 지난 2012년 출시 후 5년 만에 매출 100억원을 넘어서며 블록버스터 제품으로 등극했는데요. 회사 측은 “세대·성별에 따른 맞춤형 제품 구성으로 소비자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킨 마케팅 전략의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올 초부터 비맥스의 첫 번째 TV 광고를 병행한 것도 주효했다는 분석입니다.

이원재 GC녹십자 브랜드매니저는 “비맥스 시리즈는 소비자 맞춤형 활성비타민으로올 한 해 약사와 소비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며 “우수한 품질경쟁력을 바탕으로 비타민B군 대표 브랜드로 입지를 넓혀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GC녹십자 비맥스 시리즈는 활성비타민 B군과 비타민 10여종, 각종 미네랄이 균형 있게 함유돼 피로회복에 도움이 되는 ‘비맥스 메타’, ‘비맥스 액티브’, ‘비맥스 골드’, ‘비맥스 비비’, ‘비맥스 에버’와 고함량 마그네슘을 보강해 근육경련 및 혈액순환에 효과적인 ‘비맥스 엠지액티브’ 등 총 6종의 제품군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