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대구연호 A3’, 공공주택 설계 국가 공모전 대상

국토교통부장관상에 시흥하중 A3, LH사장상에 한국교육개발원부지 선정
2020 대한민국 공공주택 설계공모 대전 우수작. 이미지ㅣ국토교통부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공공주택 디자인 혁신을 위한 ‘2020년 대한민국 공공주택 설계공모 대전(이하 설계공모대전)‘ 에서 대구연호 A3지구 – “NEW NORMAL LIFE ‘HOUSE’ NEW BALANCING”을 최우수작(국가건축정책위원장상)으로 선정했다고 10일 알렸습니다.

설계공모대전은 디자인이 획일화된 공공주택에서 벗어나 특화설계를 통해 주택건축의 변화를 선도하고 누구나 살고 싶은 품격 있는 공공주택을 만든다는 취지로 2018년부터 매년 개최된 공모전입니다.

올해 설계공모대전은 ‘새로운 일상 머물고 싶은 H.O.U.S.E.’를 주제로 코로나19로 바뀐 일상을 치유하고 대응하는 주거공간의 대안을 찾기 위해 추진됐습니다. LH, SH, 경기주택도시공사(GH), 제주개발공사 등 4개 지방공사가 참여해 총 56개 작품을 출품했는데요.

설계공모대전은 전문가의 서류 및 발표심사를 통해 15개 지구별 당선작을 선별하고 지난달 9~13일 온라인 국민투표를 통해 이중 국민들이 가장 선호하는 3개 작품을 최종 우수작품으로 선정했습니다. 국가건축위원장상에 대구연호 A3(행복주택) 국토교통부장관상에 시흥하중 A3(신혼희망), LH사장상에 한국교육개발원부지(행복 및 노인복지)가 각각 선정됐습니다.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대구연호 A3’는 LH가 개발 중인 곳으로, 주변과의 조화와 관계성이 돋보이는 단지구조와 다양한 동과 동 사이의 편의시설 공간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외부공간의 ‘입체적 데크’ 계획, 안전한 집콕 생활을 위한 실내정원·가변형 공간체계 등 새로운 일상이 요구하는 공간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최종 우수작품에는 국가건축위원회 위원장상, 국토교통부 장관상,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상이 각각 수여됩니다. 시상식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오는 16일 열리는 주거복지한마당 행사와 연계해 진행합니다.

당선작 소개, 시상 장면, 전시내용 등은 오는 22일 유튜브 채널(PHM TV)을 통해서 공개됩니다. 공모대전에서 당선된 15개 작품은 공모대전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15일부터 모형 등으로 전시합니다.

김규철 국토교통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이번 설계공모대전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새로운 주거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발맞추어 공공주택이 나아갈 방향을 찾는 의미있는 시간”이라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다양하고 창의적인 디자인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품격높은 공공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며, 주거문화를 새로이 디자인 하는 여정에 국민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