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단장 마친 롯데백화점 영등포점…‘MZ세대’ 콘텐츠 강화

식음료·편집매장·문화공간·자동차 전시관 등 꾸며
롯데백화점은 오는 17일 영등포점을 새롭게 전관 오픈한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사진 | 롯데백화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롯데백화점(대표 강희태) 영등포점이 1년 동안 진행한 리뉴얼을 마치고 새로 단장했습니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공략하기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강화했습니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17일 영등포점을 새롭게 전관 오픈한다고 14일 밝혔습니다. 1층과 2층을 중심으로 쇼핑몰 형태의 동선에 패션과 F&B(식음료), 체험형 복합 시설을 구현한 점을 내세웠습니다.

특히 MZ세대가 소셜미디어에 익숙하고 한정판 제품을 선호하는 점에 주목해 관련 콘텐츠를 도입했습니다. 먼저 소셜미디어에서 인기가 많은 F&B 업체가 입점했습니다. 유럽 전통 제조방식으로 유명한 ‘아우어 베이커리’와 퓨전일식 ‘호랑이식당’ 등입니다.

1층 패션 콘텐츠는 취향과 기준이 뾰족한 ‘크리에이터’를 겨냥해 공간을 구성했다고 롯데백화점은 설명했습니다. 편집매장인 ‘슬로우스테디클럽’ 원덕현 디렉터를 비롯해 ‘생활공작소’ 최종우 디렉터와 ‘프로젝트렌트’ 최원석 디렉터, ‘공원’ 인건욱 디렉터 등이 참여해 각 브랜드 플래그십 스토어도 열 예정입니다.

큐레이션 서점도 운영됩니다. 지역 창작자와 콘텐츠를 연결하는 공간기획 및 디자인 전문가 ‘로컬스티치’와 협업해 문화공간을 마련했습니다. 도서와 가구, 소품 등을 판매합니다.

국내 최초 한정판 스니커즈 거래소 ‘아웃오브스탁’도 1층에 문을 엽니다. 한정판 신발과 의류를 한자리에 모아 젊은 층을 중심으로 떠오르는 ‘스니커테크’를 경험할 수 있도록 매장을 구현했다는 설명입니다. 또 한정판 축구 유니폼을 전문으로 하는 매장도 입점합니다.

전기차 테슬라 차량을 만나볼 수 있는 전문 갤러리도 마련됐습니다. 전기 세단 ‘모델 S’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 X’ 등 테슬라 전 모델이 전시됩니다. 방문자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시승권을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합니다.

2층은 인기 편집숍을 중심으로 ‘원스톱 쇼핑 공간’을 구현하는 데 주력했습니다. ‘무신사’와 ‘W컨셉’ 등의 탑 셀러 브랜드와 함께 화장품 및 액세서리 매장으로 구성됐습니다. 기존에 1층에 있던 화장품관은 리뉴얼 후 3층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디올’과 ‘샤넬’ 등 럭셔리 향수를 전면에 내세웠습니다.

조용욱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장은 “영등포점 리뉴얼은 미래고객인 MZ세대들이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경험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이번 재단장을 통해 20대와 30대 고객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콘텐츠를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1 Comment
Newest
Oldest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롯데백화점, 고급 결혼식 답례품 18종 출시 - 인더뉴스(iN THE NEWS)
13 days ago

[…] 새단장 마친 롯데백화점 영등포점…‘MZ세대’ 콘텐츠 강화 […]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