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부장 모두 ‘PM’…SK이노, 내년부터 직급 통일

승진 개념 없어져..누구나 성과로 공정하게 대우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본사.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SK이노베이션이 전통적인 직급 체계를 단일화된 하나의 직급으로 통일하는 인사 제도 혁신을 단행합니다. 대외 호칭만 하나로 통일하는 것이 아니라 내부 관리 목적으로 나누는 단계도 없애는 취지입니다.

SK이노베이션은 2021년 1월 1일부터 임원을 제외한 전 직원의 호칭을 ‘피엠(PM, Professional Manager)’으로 통일한다고 14일 알렸습니다. 앞으로 SK이노베이션은 신입사원부터 부장까지 모두 ‘PM’으로 불리며 승진 없이 성과에 따른 공정한 대우를 받게 됩니다.

지난 3일 SK이노베이션은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는 내용을 중심으로 한 조직 개편안을 발표하면서 이 같은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새 호칭은 지난 11월부터 진행한 구성원 공모와 투표를 거쳐 구성원의 59%인 2059명이 참여한 최종투표를 통해 ‘PM’이 최종 선정됐습니다.

‘PM’은 스스로 업무를 완결적으로 관리하는 프로페셔널한 구성원이 되자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또한 SK그룹 관계사 중 유일하게 사용돼 SK이노베이션 계열만의 차별성을 담을 수 있게 됐습니다.

최근 많은 기업들이 호칭 통일을 하더라도 관리 목적으로 직급 체계를 유지한 반면, 이번 SK이노베이션 조치는 직급 체계 마저 없앤 게 특징입니다. ‘성장’ 관점의 인재관리 정책과 역할(Role) 기반의 체계 운영, 연공서열을 타파해 구성원이 직접 참여하는 기업문화가 토대가 됐습니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은 ‘자율’과 ‘책임’의 일하는 방식 정착을 위해 이른 바 ‘3벽(조직, 시공, 계층의 경계) 파괴’를 추진하고 평가∙이동∙육성 등 인재 관리 제도에서 ‘성장’에 초점을 뒀습니다.

SK이노베이션 지승영 HR전략실장은 “제도 본연의 기능이 제대로 구현되려면 ‘회사의 관점’이 아닌 ‘구성원 경험 (Employee Experience)관점’에서 접근해야 진정성이 전달될 수 있다”며 “직접 참여해 제도 개선에 도움을 주신 많은 구성원 여러분께 감사한다”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