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리팍, ‘표재성방광암치료제’ 美 임상서 암 재발 예방 가능성 확인

미 FDA 최초 승인 ‘표재성 방광암 치료제’ 목표
이미지ㅣ휴온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휴온스와 미국 항암제 전문 기업 리팍 온코로지가 공동 개발 중인 표재성(비근침습) 방광암 항암 신약 ‘라팍스’가 미국 내 임상 1·2a에서 암의 재발 예방 가능성을 나타냈습니다.

지난해 9월 휴온스는 리팍과 리팍스(TSD-001)의 모든 적응증에 대한 독점적 권한을 확보한 바 있으며, 양 사는 미국 FDA 승인을 받는 최초의 표재성 방광암 치료제를 목표로 공동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24일 휴온스에 따르면 이번 임상 1·2a는 방광 종양 절제술 후 방광 내 주입하는 항암제인 라팍스의 저등급 표재성 방광암(병기 Ta) 환자에 대한 항암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진행했습니다.

양사는 표재성 방광암이 치료됐으나 재발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임상 1·2a 최종 결과보고서(CSR)을 통해 평균 63%의 마커 병변 반응률을 보였다고 밝혔으며, 이는 Ta 병기 단계의 저등급 표재성 방광암의 재발 예방 가능성을 나타낸다고 설명했습니다.

안전성 부분에서도 요로건강과 관련된 환자 삶의 질에 변화가 없었으며, 3급 이상의 중증 이상 반응 및 활성 성분인 ‘파클리탁셀’에 대한 전신 노출이 없음도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티알 티루코테 리팍 CEO는 “이번 1·2a의 성공적 종료로 휴온스와의 주요 개발 마일스톤을 달성했다”며 “1·2a 임상 CSR을 바탕으로 오는 1월 FDA와 임상 2b·3상 진입을 위한 미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임상 1·2a에서 기대 이상의 항암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했으며, 계약에 따라 리팍에 1차 마일스톤 지급도 마쳤다”며 “리팍스가 표재성방광암뿐 아니라 상층부 요로상피세포암, 난소암, 중피종, 유방암에 의한 악성 흉막삼출 등의 치료제로의 확장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리팍과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이어나갈 계획이다”라고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