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OLED 수출 역대 최고치”…차세대 디스플레이 ‘세계 1위’ 자리 굳힐까?

산자부, 디스플레이 산업 평가·전망자료 발표..지난해 OLED 수출 전체 60% 넘어 세계 1위
올해 프리미엄 수요 확대로 역대 최고치 수출 전망..성윤모 장관 “차세대 디스플레이 정책 지원”
LG디스플레이의 CES 2021 주요 전시 품목. 이미지 | LG디스플레이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지난해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수출이 전체 디스플레이 수출의 60%를 넘어서며 글로벌 1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올해는 OLED 전환 가속화로 수출 130억달러(약 14조 2000억원), 수출 비중 70%로 역대 최고실적 달성을 전망하고 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디스플레이 산업 평가 및 전망자료를 발표했습니다. 산자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디스플레이 수출은 180억달러(약 19조 7000억원)로 전년 보다 12.2% 감소했지만, OLED는 6.4% 증가한 109억달러(약 11조 9333억원)로 역대 최대 수출을 기록했습니다. 3년 연속 OLED 수출 100억달러를 달성했는데요. OLED 수출 비중도 전체 수출의 60%을 넘어서면서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했습니다.

현재 디스플레이 국가별 시장 점유율은 한국이 37.3%로 글로벌 1위이며, 그 뒤를 중국(36.2%)이 바짝 쫓고 있습니다. 이어 대만 21.4%, 일본이 4.3%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최근 삼성전자와 LG전자 등이 폴더블폰과 OLED TV 등 프리미엄 제품을 확대하고, LCD에서 OLED로 사업전환을 통해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로 분석됩니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디스플레이 시장은 비대면 IT 제품 확대와 프리미엄 OLED 시장 확대로 전년 보다 13.8% 증가한 1398억달러(약 153조원)로 전망됩니다.

OLED 시장은 모바일과 TV 시장에서 수요 확대와 폴더블폰, 롤러블 TV 등 프리미엄 제품 확대 등으로 시장 규모가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글로벌 OLED 출하량은 TV 부문에서 지난해 445만대에서 올해 678만대로, 모바일 부문은 지난해 4억 5410만대에서 올해 5억 9968만대로 추정됩니다.

한국 디스플레이 수출 전망. 그래프 | 산업통상자원부

LCD 시장은 모바일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TV용 LCD 가격 상승과 비대면 IT 제품 수요 증가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산업부와 디스플레이 협회에 따르면 올해 수출은 LCD 생산 축소에도 불구, 신기술 혁신제품 수요 확대로 전년 보다 2.4% 증가한 184억달러(약 20조원) 수준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OLED 수출은 지난 2019년 LCD 수출을 처음으로 추월한 이후 매년 격차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올해 OLED 수출이 전년 보다 19.6% 증가한 130억달러(14조 2000억원), 수출비중은 전체 수출의 70%을 상회하는 등 역대 최대 실적을 갱신할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온라인 동영상 등 콘텐츠 수요가 증가하면서 ▲롤러블 TV ▲QD 디스플레이 ▲폴더블폰 등 OLED 혁신제품이 대형 및 중소형 OLED 수출을 견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지난 11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1의 막이 오른 가운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LG디스플레이 오프라인 체험존을 방문했습니다.

이번 CES 2021은 국내 기업 340여곳이 참여했습니다. 기업들은 ‘연결’과 ‘새로운 일상’ 등 공통 주제로 5G 기반의 AI와 IoT, 개인 맞춤형 스마트가전, 로봇, 차세대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등 혁신제품과 솔루션을 대거 선보이고 있습니다.

LG디스플레이 CES전시관을 찾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으로부터 투명 OLED의 다양한 특장점을 설명듣고 있는 모습. 사진 | LG디스플레이

성 장관은 이날 CES 2021 참가기업 중 유일하게 오프라인 전시를 병행하는 LG디스플레이 체험존을 찾았습니다. 스마트홈, 게임 등 디스플레이 미래상을 확인하고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등과 만났습니다.

그 동안 LG디스플레이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대중화를 통해 대형 OLED 분야 세계 1위를 굳히고 있습니다. 이번 CES 2021에서 LG디스플레이는 OLED 장점을 극대화한 투명 디스플레이, 벤터블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폼팩터 혁신 응용제품을 선보였습니다.

성 장관은 “작년 코로나19와 경쟁국의 추격 등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디스플레이 수출이 선전한 것은 우리 기업들이 신속한 사업재편으로 미래 신성장 대응한 덕분”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올해 차세대 디스플레이 선점, 폼팩터 혁신형 제품 양산을 위한 기술개발 지원을 확대해 글로벌 1위 경쟁력을 확고히 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