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Zine

10년 간 온라인 쇼핑 배송지역 1위는 ‘강남구’· 30대 여성 고객 많아

11번가, 2008년~2017년 고객 빅데이터 분석..서울·경기원 전체 배송 절반 몰려
주로 ‘월요일’·오전 업무 끝낸 11시 주문 많아..패션의류→생필품→무형상품 변화

 

[인더뉴스 박광우 기자] 최근 온라인 쇼핑족이 점차 늘어나면서 국내에서 온라인 쇼핑을 가장 많이 한 지역은 '경기도'로 나타났다. 시군구 중에서는 '강남구'의 온라인 쇼핑 비중이 제일 높았다. 온라인 쇼핑족들은 주로 월요일을 선호했고, 오전 11시대 주문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SK플래닛(사장 이인찬)에 따르면 론칭 10주년을 맞아 2008년부터 2017년까지 구매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 17개 광역시·도 중 '경기도' 배송 몰려..'쇼핑 골든타임'은 월요일·11시

 

 

11번가가 17개 광역시·도의 배송현황을 살펴본 결과 배송지역 1위는 ’경기도’(25.2%), 2위가 ‘서울특별시’(23.9%)였다. 이어 ‘부산광역시’(6.2%), ‘경상남도’(5.9%), ‘인천광역시’(5.5%), ‘경상북도’(4.4%), ‘대구광역시’(4.4%), ‘충청남도’(4.0%), ‘대전광역시’(3.1%), ‘전라북도’(3.0%) 순으로 수도권지역에 절반 가량의 배송이 몰렸고 지방은 대체적으로 고른 분포를 보였다.

 

 

전국 269개 시군구 기준으로 보면 ‘강남구’로 가장 많은 배송이 됐다. ‘강남구’의 누적 배송건수는 1476만여건으로 전국 시군구 평균 배송건수(279만여 건)보다 약 5.2배나 높았다. 이어 ‘송파구’(1080만여건), 경기도 ‘화성시’(1032만여건), ‘관악구’(986만여건), ‘서초구’(946만여건), 성남시 ‘분당구’(931만여건)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25개구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강남구에서 11번가를 이용하는 주 고객층은 ‘30대 여성’(16.8%)으로 쌀, 채소, 과일 등의 '농산' 상품이 결제거래액 1위로 집계됐다. 이 지역은 1인 가구가 밀집된 영향으로 온라인에서 먹을거리를 구매하는 패턴이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30대 남성 고객이 많은 지역은 '관악구'로 나타났다. 이들은 주로 편의점 상품권, 영화예매권과 같은 ‘e쿠폰’이나 ‘커피·생수·음료’ 등의 반복구매형 생필품을 주로 구매했다. 이밖에 ‘송파구’, ‘서초구’ 등은 신규 입주나 이사로 인한 ‘TV’ 구매금액이 많았다.

 

11번가는 10년 간의 요일별, 시간대별 결제건수에 따른 ‘쇼핑 골든타임’도 분석했다. 일주일 중 가장 많은 결제가 이뤄진 요일은 ‘월요일’이었고, 하루 중 ‘오전11시’에 가장 많은 주문이 몰렸다.

 

월요일(18%)에는 결제비중이 가장 낮은 토요일(9%)보다 2배가량 더 많이 결제가 됐다. 국내 온라인 쇼핑족들은 당일 배송 등 빠른 배송을 선호하기 때문에 배송이 어려운 주말보다는 평일을 이용해 온라인 쇼핑을 즐겼다. 또 주말 동안 오프라인에서 구경한 상품을 월요일에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패턴도 나타났다. 

 

쇼핑족이 몰리는 오전 11시는 직장인들의 경우 급한 오전 근무를 처리한 후, 주부들은 오전 집안 일을 끝낸 시간으로 쇼핑에 최적화된 시간이다. 이 시간대에는 시간당 평균 결제건수보다 1.6배 많은 결제가 이뤄졌고, 점심시간을 포함한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는 하루 중 19% 비중의 결제가 발생했다.

 

◇ 2008~2017년 온라인쇼핑 인기상품 히스토리

 

11번가는 고객 구매패턴을 반영한 타임마케팅을 진행하기도 했다. 2008년부터 현재까지 고객들이 온라인을 통해 주로 구매하는 상품이 어떤 흐름으로 달라졌는지 분석해 온라인 쇼핑시장의 변화를 읽었다.

 

론칭 초기였던 지난 2008년과 2009년은 PC화면으로 직관적인 구매와 비교가 가능한 1만원 대의 저렴한 티셔츠, 레깅스가 인기 상품이었다. 주로 온라인으로 구매해도 부담이 덜한 가디건 등 ‘패션’ 카테고리 상품이 결제건수 기준 베스트 30위 내 대부분을 차지했다.

 

온라인 장보기가 본격 활발해진 2010~2013년에는 오프라인 마트에서 주로 구매하던 품목인 물티슈, 세제, 기저귀, 커피믹스 등의 반복구매형 ‘생필품’이 베스트 상위 내에 오르기 시작했다. 특히 생수, 쌀 등 무게가 많이 나가는 품목들이 눈에 띄었다. 

 

11번가 모바일 비중이 급격히 상승하기 시작한 2014년부터는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e쿠폰’의 약진이 돋보였다. 외식상품권, 편의점이용권, 모바일상품권 등이 결제건수 상위에 올랐고 ‘해외항공권’도 눈에 띄기 시작했다. 모바일 거래액 비중은 지난 2014년 14%, 2016년 55%, 2017년 62% 급격히 높아졌다. 

 

지난 10년간 거래액이 가장 많이 성장한 카테고리는 2008년(3~12월) 대비 2017년(3~12월) 거래액이 100배 가까이 증가한 ‘패션잡화’였다. 오픈 초기부터 오프라인 개별 소호몰이나 편집숍, SPA 브랜드를 속속 입점해 인기 빅셀러들을 꾸준히 키워온 결과다.

 

또 작은 모바일 화면에서도 원하는 패션상품을 빠르고 편하게 검색할 수 있는 ‘이미지검색’ 기능(2015년 12월 베타서비스 론칭) 등을 마련해 쇼핑환경의 차별화 방안을 꾸준히 모색해 가고 있다.

 

온라인에서 가전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며 청소기, 다리미 등의 ‘생활가전’(70배↑) 역시 거래액이 크게 뛰었다. 또 여가, 취미,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스포츠잡화’(45배↑), ‘캠핑’(27배↑), ‘스킨스쿠버·수상레저’(25배↑) 등 레저스포츠, 건강 관련 카테고리의 성장도 돋보였다. 

 

한편 ‘패션잡화’ 카테고리의 꾸준한 성장으로 지난 10년 동안 고객들이 가장 많은 후기를 남긴 품목은 ‘의류’ 였는데 양말(37만 9000건), 티셔츠(37만 700건), 청바지(20만 3000건) 등이 해당됐다.

 

의류 다음으로는 ‘아기 물티슈’(31만건), ‘애견간식’(29만 4000건) 등 육아용품이나 반려동물 관련상품 등 ‘양육’과 관련된 상품들에 꼼꼼히 후기를 남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현진 Product Innovation SK플래닛 11번가 추진단장은 “지난 10년 간 쌓아온 빅데이터가 곧 우리나라 온라인 쇼핑업계의 역사”라며 “커머스플랫폼과 빅데이터의 시너지를 통해 향후 보다 개인화된 맞춤형 추천과 함께 고객 니즈를 선제적으로 예측할 수 있는 독보적인 플랫폼 우위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