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지의 알고 먹읍시다

신라면큰사발 vs 신라면블랙사발..용기 뭐가 다를까?

[조은지의 알고 먹읍시다] 일반 용기보다 고온에 강한 ‘폴리프로필렌’ 사용
내분비계 장애물질 원료로 하지 않아 환경호르몬에 안전..도시락 등 활용도↑

[인더뉴스 조은지 기자] “컵라면 용기를 전자레인지에 돌린다고? 이거 실화냐?”

 

농심이 신라면 블랙을 선보이면서 '블랙사발'이라는 새로운 개념의 컵라면을 선보였습니다. 신라면 블랙사발은 기존 신라면 큰사발과는 다른 특수 제작한 용기로 ‘끓여 먹는 컵라면’ 입니다. 불에 바로 올리는 것은 아니지만, 전자제인지에 돌려 조리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습니다.

 

농심은 고온에 견디는 재질을 신라면 블랙사발에 사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1000W용 전자레인지로 용기면을 조리할 때 용기면 내부 온도는 100℃ 가깝게 올라가는데, 신라면 블랙사발 용기는 뜨거운 온도에서 녹지 않는 안전한 재질로 제작됐다는 설명입니다. 지금부터 '신라면 블랙사발' 용기를 좀 더 자세히 살펴볼까요?  

 

◇ 신라면 블랙사발 용기, 무엇으로 만들어졌나?

 

농심은 신라면 블랙사발에 사용된 용기는 160℃의 고온에서도 녹지 않는 재질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신라면 블랙사발을 확인한 결과 용기 외면은 종이, 내면은 ‘폴리프로필렌(Polypropylene)'이라는 소재였습니다.

 

폴리프로필렌은 프로필렌을 중합해 얻는 열가소성 수지로 여러 가지 용도로 쓰이는 플라스틱입니다. 식품 포장에 많이 사용되며 내열성이 좋아 밀폐 용기나 전자레인지 용기로 사용됩니다. 농심은 신라면 블랙사발 용기 안쪽이 폴리프로필렌을 코팅해 전자레인지로 2분간 조리해 먹을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농심 관계자는 “끓는 물을 붓고 20분 동안 전자레인지를 돌려본 실제 실험에서도 내부 용기 재질의 변화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 ‘폴리프로필렌’으로 만들어진 용기, 안전한가?

 

신라면 블랙사발과 신라면 큰사발 용기의 가장 큰 차이점은 ‘재질’입니다. 우리가 알고있는 신라면 큰사발은 ‘폴리스티렌(Polystyrene)’이란 재질로, 녹는점이 낮고 환경호르몬의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큽니다.

 

컵라면 용기는 폴리스티렌 중에서도 ‘발포성 폴리스티렌’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신라면 블랙사발이 나오기 전 편의점 이색 레시피 중 컵라면을 전자레인지에 넣고 조리해 먹는 레시피 한창 유행했습니다. 

 

그러나 일반 용기에 쓰이는 발포성 폴리스티렌은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환경호르몬인 ‘비스페놀A’가 발생합니다. 비스페놀A는 내분비계 장애물질로 내분비계의 정상적인 기능을 방해하는 체외 화학물질입니다. 환경 중 배출된 물질이 몸 안에 유입되면 마치 호르몬처럼 작용해 내분비계 장애를 일으켜 큰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에 반해 신라면 블랙사발 용기에 쓰이는 ‘폴리프로필렌’은 녹는점이 165℃로 내열성이 좋고 온도전달이 매우 좋습니다. 고온에도 안전하기 때문에 전자레인지를 사용해 조리해도 무방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식약처 관계자는 “폴리프로필렌은(Polypropylene)은 내분기계장애물질을 원료로 하지 않기 때문에 뜨거운 음식을 담거나 조리를 해도 안전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실, 폴리프로필렌이 사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GS25는 지난 10월 도시락 뚜껑 소재를 PET에서 폴리프로필렌으로 변경했습니다. 편의점 도시락을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환경호르몬이 나올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을 없애기 위한 조치였습니다.

 

이미 편의점도시락 용기의 바닥면에 사용되고 있었지만, 도시락 뚜껑이나 컵라면 용기에 사용되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인 건 맞습니다. 직접 구매한 신라면 블랙사발을 전자레인지로 2분 동안 끓여서 먹어봤습니다. 기존 제품보다 조리시간도 짧은 데다 개인적으로 (블랙)면발이 투명하고, 식감도 더 쫄깃하다는 느낌입니다.

 

여전히 폴리스티렌과 같은 환경호르몬이 우려되는 재질은 아직도 많은 곳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농심이 이번에 선보인 안전하게 끓여먹는 컵라면(폴리프로필렌)이 라면시장에 새바람을 불러일으킬지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이번 '알고먹읍시다'는 환경호르몬을 걱정하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정보였길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