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 칼럼

뛰는 반려동물 시장, 기는 반려동물 보험

[데스크 칼럼] 반려 동물 시장 커지고 있지만, 관련 보험은 여전히 제자리

[인더뉴스 김철 미디어사업부장] 6개월 전부터 함께 살고 있는 강아지 한 마리가 있다. 말티즈 잡종으로 1살이 안 된다. 20여년전 서울로 올라오기 전까지 항상 개는 마당에 키웠는데, 아파트에서 함께 살다 보니 좀 불편하기도 하고 더 친근감도 생기는 것 같기도 하다. 예전에는 ‘애완동물’이라고 불렸지만, 요즘 쓰는 ‘반려동물’이라는 말이 피부에 와 닿는다.

 

대학시절 반려동물에 대한 철학적 논의를 했던 기억이 난다. 거친 자연에서 생활하는 게 행복인가? 인간과 함께 사는 게 행복인가? 개인적으론 한 생명으로 자연에 맡겨져 본능에 충실하게 살아가는 게 더 행복하다고 믿는 편이다. 춥고 배고프더라도….

 

어쨌든, 반려동물이 수가 크게 늘었다고 한다.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도 있겠지만 최근 가족 구성 변화도 한 몫을 하고 있다. 결혼을 했어도 아기가 1명이나 또는 없는 경우가 많아서 반려동물을 기르는 경우가 늘고 있는 것.

 

통계자료를 보니 개와 고양이의 경우 전체 가구의 약 18%, 전국 약 359만 가구에서 700만 마리가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시장규모도 약 3조원에 달하는데, 반려동물 의무등록제가 실시된 후 시장규모는 더 커져 있다는 예상이다.

 

문제는 반려동물을 기르는 데 많은 비용이 든다는 것이다. 특히, 의료비가 큰 부담이다. 사람은 의료보험이 잘 돼 있어 크게 부담이 덜하지만 반려동물의 경우는 그렇지 않다. 우리 강아지도 얼마 전 걷는 모습이 이상해 동물병원에 갔더니 슬개골 탈구로 바로 수술을 했다. 1주일 입원까지 100여만원의 비용이 나왔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고 하지만 반려동물 보험에 가입해야겠다 싶어 직접 알아봤다. 손보사 몇 군데에서 상품을 판매하고 있었다. 하지만, 선뜻 가입하기가 망설여졌다. 아니나 다를까 확인해보니 동물의료비 상품 판매가 저조하다는 기사들도 여럿 있다.

 

여러 가지 문제가 산적해 있었다. 특히 같은 질병에도 동물병원마다 진료비가 천차만별이어서 보장기준이 애매하다. 뿐만 아니라 반려견 사이에서 가장 발병률이 높은 슬개골 탈구와 같은 질환은 보장되지 않는단다. 결국, 가입을 포기했다.

 

보험사들 관계자들을 만나보면 늘 "어렵다"고 얘기한다. 외부의 환경을 변화시킬 수 없다면 새로운 시장을 적극적으로 개척하는 방법으로 위기를 타개하는 것이 맞다. 그런 면에서 날로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반려동물 보험’ 시장 개척에 적극 나서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되지 않을까 싶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