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건호의 서민금융 바로알기

미소금융, 서민 자영업자 자금조달에 유리

[최건호의 서민금융 바로알기] ‘관계형금융’ 대출기법 활용..전문컨설턴트의 컨설팅으로 부실위험↓

[최건호 서민금융진흥원 부원장] 중소기업중앙회의 ‘중소기업 금융이용 및 애로 실태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이 금융기관으로부터 자금을 차입할 때, 금융기관이 부동산담보를 요구하는 비중이 41.2%로 나타났다.

 

기업의 자금 조달이 여전히 부동산 담보대출에 치중돼 있음을 알 수 있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의 고질적 자금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금융권에서는 ‘관계형금융’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관계형금융이란 기술력이나 향후 사업 전망이 탄탄함에도 불구하고 저신용‧저담보 특성으로 인해 은행에서 자금을 조달하지 못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대출기법을 말한다. 기존의 계량정보 뿐 아니라 비계량정보(정성정보)까지 평가하기 때문에, 담보력이 다소 부족하더라도 자금 조달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은행의 담당자인 RM(Relationship Manager)은 고객과의 관계 형성을 통해 자금 지원에 필요한 정보를 수시로 수집한다. 또한, 경영컨설팅 등 대출 상환을 위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암스테르담 대학의 Arnoud Boot 교수는 그의 논문에서 관계형금융의 특징으로 “고객에 대한 독점적 정보의 확보와 장시간에 걸친 다양한 금융서비스 공급을 통한 고객과의 관계 형성”을 들고 있다.

 

서민금융은 저신용·저담보 차주를 대상으로 소액의 대출을 제공하지만, 기존 신용정보회사를 통한 정량정보는 부족하다는 점에서 중소기업금융과 유사하다. 따라서 정성적 정보를 이용해 대출을 심사하는 관계형금융이 전통적 대출기법보다 유리할 수 있다.

 

서민 대상 관계형금융의 대표적 사례로 정책서민금융상품인 미소금융을 들 수 있다. 미소금융은 신용등급 6등급 이하 또는 차상위계층 이하의 자영업자 또는 예비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창업‧운영 자금을 무담보로 대출해 주는 금융상품이다.

 

기존 금융회사들이 취급을 기피할 수 있는 저신용·저소득 서민 대상 무담보 창업·운영 자금을 미소금융은 관계형금융을 통해 풀어나가고 있다. 미소금융 직원은 대출을 신청한 서민의 사업장에 직접 방문해 현장점검을 진행하며, 이 과정에서 다양한 정성정보를 수집한다.

 

특히, 실사를 하지 않고서는 확인할 수 없는 경쟁점포 현황, 상권, 유동인구 및 잠재고객 등 주변 환경을 검토하고, 대출 신청자의 성실성과 사업의지를 확인한다. 대출 신청자와의 빈번한 접촉을 통해 수집한 정성정보를 대출심사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아울러, 미소금융은 점포의 현금흐름을 분석해 결과를 대출 심사 때 반영한다. 따라서 보유자산·부채, 신용등급 위주의 심사를 하는 금융기관 대출과 확연한 차이가 있다. 미소금융 대출 전·후 전문컨설턴트가 사업 전반에 걸친 컨설팅을 진행해, 부실위험을 낮춘다는 점도 관계형금융의 특징이다.

 

미소금융은 지난 10년간의 관계형금융 노하우를 바탕으로 서민·취약계층의 자금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저신용층 또는 차상위 계층 이하의 저소득층이 자영업 창업이나 운영을 위한 자금이 필요할 경우, 미소금융을 적극 활용하길 바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