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MG손보, RBC비율 100%↓...“이달 말까지 유상증자”

금감원, 2분기 보험사 RBC비율 현황 발표...253.3%로 전분기比 3.6%p 상승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MG손해보험의 RBC비율이 100%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사는 보험업법상 100% 이상의 RBC비율을 유지해야만 하는데, MG손보는 오는 30일까지 RBC비율 100%를 넘기기 위한 유상증자를 진행 중이다.

 

18일 금융감독원(원장 윤석헌)에 따르면 올해 6월말 기준 보험사 RBC비율은 253.3%로 나타났다. 이 중 MG손보는 RBC비율 82.4%로 업계에서 유일하게 100%를 넘기지 못했다.

 

RBC비율(가용자본/요구자본)은 보험사 재무건전성을 측정하는 지표로, 보험업법에서 100% 이상을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가용자본은 보험사의 각종 리스크로 인한 손실금액을 보전할 수 있는 자본량을 의미하며, 요구자본은 각종 리스크가 현실화될 경우의 손실금액을 뜻한다.

 

MG손보의 경우 낮은 RBC비율로 인해 지난 5월 금융위원회로부터 경영개선권고를 받은 바 있다. 이에 이번달 말까지 RBC비율 100%를 상회할 수 있는 수준의 유상증자를 완료하겠다는 경영개선개획을 이행 중이다.

 

한편, 2분기 RBC비율(253.3%)은 전분기(249.9%) 대비 3.6%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용자본이 2분기 중 투자영업이익 개선 등 당기순이익 시현으로 지난 분기보다 2조 8000억원 증가했지만, 요구자본은 4000억원 증가에 그쳤다.

 

이준교 금감원 보험감독국 팀장은 “2분기 보험사 RBC비율은 보험금 지급 의무 이행을 위한 기준인 100%를 크게 상회해 재무건전성이 양호하다”며 “다만, 향후 RBC비율 취약이 예상되는 일부 보험사는 자본확충 및 위기상황분석 강화를 통해 재무건전성을 제고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