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지영의 생경한 소식

[권지영의 생경한 소식] 재주는 이마트가 넘고 돈은 제일제당이 벌고?

명절 ‘휴식’ 의미 강화로 간편식 선호도 높아져..이마트, 피코크 할인행사 나서
비비고 간편식 올해 추석 매출 190억원 예상..“마트 의무휴업..미리 쇼핑” 권장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추석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대형마트와 재래시장은 제수음식 준비를 위해 방문한 쇼핑객들로 북적입니다. 특히 추석 전날(23일)이 대형마트 3사의 의무휴업일과 겹치면서 이번 주 금요일과 토요일에 장보기 대란이 예고 중입니다. 

 

대형마트도 작년 추석보다 2~3일 앞당겨 제수행사를 진행, 미리미리 쇼핑할 것을 권장하고 있는데요. 이런 가운데, 최근 가정간편식(HMR)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명절 음식도 간편식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이마트는 PB(자체 브랜드)제품인 '피코크' 제수음식 홍보에 나섰습니다. 이마트에 따르면 추석을 앞둔 일주일 동안 피코크 제수 음식 매출은 지난 2014년 4억 5000만원에서 2017년 12억 4000만원으로 3년 간 약 3배 규모로 성장했습니다. 

 

최근 명절에 차례를 지내지 않고, 가족들끼리 모이는 휴식의 의미가 커지면서 간편하게 제수 음식을 마련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경우 전, 산적, 국 등 음식을 간단하게 준비하기 때문에 간편식을 찾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올해 추석은 작년과 비교해 연휴기간이 짧기 때문에 간편 제수 음식에 대한 선호가 높을 것이란 예상입니다. 올해 추석 피코크 제수 음식 매출은 작년과 비교해 약 61% 늘어난 20억 수준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마트는 전, 송편 등 피코크 제수 음식을 2만원 이상 구매할 경우 3000원 할인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사실 이마트에 가면 피코크 이외에도 비비고, 오뚜기, 동원, 청청원 등 선택할 수 있는 간편식 종류가 엄청 많습니다.

 

이 때문에 정작 명절 특수 효과를 보는 곳은 따로 있습니다. 바로 비비고 제품을 제조·판매하는 CJ제일제당이 주인공. 국내 간편식 시장이 커지면서 비비고 역시 매년 명절마다 간편식 제품 매출이 쑥쑥 오르고 있습니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작년 추석 기간(약 2주)동안 비비고 간편식 제품 매출은 150억원에 달했습니다. 올해 설에도 170억원 매출을 기록했으며, 이번 추석엔 190억원 달성을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는 비비고 제품 월평균 매출보다 30% 가량 신장한 수치입니다. 

 

제수 음식으로 활용할 수 있는 대표적인 비비고 제품은 동그랑땡, 떡갈비, 해물완자, 바싹불고기 등입니다. 여기에 기호에 따라 육개장, 소고기 장터국밥, 소고기 무국 등도 제수 음식에 포함됩니다. 

 

만들어진 전과 달리 물을 넣어 직접 만든 즉석 전 제품 인기도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CJ제일제당 백설에서 출시한 쿠킷 감자전, 호박전, 김치전을 비롯해 오뚜기가 올해 1월 출시한 '초간편 김치전 믹스' 제품도 지난달(15억원 달성)보다 매출이 오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편, 이마트는 추석 전날인 23일 서울, 인천, 광주, 부산 등 전체 60%의 이마트 점포가 의무휴업을 진행해 미리 쇼핑할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