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21년 만에 새 얼굴(CI) 입어...공격경영 시동

새로운 20년 비전 담은 CI 도입..임일순 사장 취임 1년 맞아 사업 확장성 강조
열흘에 하나꼴로 ‘스페셜’ 점포 오픈..‘옴니 채널’ 및 ‘코너스’도 투자 확대 계획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홈플러스가 새 CI(Corporate Identity)를 도입했다. 고객 소비 패턴과 유통 환경 변화에 발맞춰 업의 정체성을 새롭게 정립하기 위한 결정이다. 

 

1일 홈플러스(사장 임일순)에 따르면 고객에 가장 현명하고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채널로 거듭나려는 의지를 새 CI에 담았다. 지난 경험과 노하우에 도전적인 비전을 더해 새로운 20년을 맞는다는 의미다.

 

홈플러스의 새 CI는 기존 ‘레드’ 컬러의 유산은 살리고, ‘플러스’의 의미를 새롭게 정의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플러스 심볼’의 탄생이다. 심볼은 각각 가로 세로로 긴 두 개의 타원, 또는 두 개의 하트가 서로 겹쳐 있는 이미지다.

 

고객의 쇼핑 혜택은 높이고, 선택의 폭은 넓혀 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 오프라인 플랫폼 위에 모바일을 더해 옴니 채널을 완성한다는 의미와 다양한 직원의 정성과 서비스를 모아 고객의 마음을 따뜻하게 채운다는 의미를 더했다. 

 

기존 브랜드 로고에서 밑줄은 과감히 뺐다. 선이 주는 단절된 인상을 벗기 위해서다. 고객, 협력회사, 지역사회와 끊임 없이 소통하고, 업태와 사고의 경계를 허물며 진화하는 확장성을 강조했다. 서체 디자인도 두께, 간격, 획의 흐름을 보다 세련된 형태로 정제했다.

 

브랜드 슬로건은 ‘지금까지 없던 가장 현명한 선택’으로 삼고, 보다 쉽고(Simple), 현명한(Smart) 쇼핑으로 고객을 미소(Smile) 짓게 만드는 3S 유통혁신을 이어 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홈플러스는 이달부터 새 CI를 바탕으로 홈플러스, 스페셜, 익스프레스, 365플러스, 문화센터, 몽블랑제 등 각 사업에도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통일성 있게 적용해 나갈 방침이다.

 

이번 CI 변경은 향후 홈플러스의 발걸음을 예고해 준다. 임일순 사장 취임 후 1년 간 회사가 나아갈 새 경영 지표의 완성과 그 초기 실행이 이뤄졌다면, 이제 공격적 투자와 함께 전략 구현에 속도를 높이겠다는 선언으로 볼 수 있다. 

 

홈플러스는 기존 대형마트와 창고형 할인점의 경계,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를 넘어 고객이 가장 필요한 모습으로 먼저 다가서는 비즈니스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홈플러스 스페셜’이다. 슈퍼마켓에서부터 창고형 할인점까지 각 업태의 핵심 상품을 한 번에 살 수 있는 ‘하이브리드 디스카운트 스토어(Hybrid Discount Store)’다.

 

꼭 필요한 만큼 조금씩 사는 1인가구뿐 아니라 박스 단위의 가성비 높은 대용량 상품을 선호하는 자영업자까지 모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상품을 모으고 매장을 탈바꿈시켰다.

 

홈플러스 스페셜은 열흘에 하나꼴로 점포를 늘리며 속도를 내는 중이다. 대구점(6/27) 오픈 후 4개월 만에 12호점(순천풍덕점, 10/25)을 돌파했다.

 

스페셜 점포 열두 곳 평균 매출은 10월 현재까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0% 이상 늘고, 객단가는 약 30% 증가하는 등 고객 반응도 뜨겁다. 홈플러스는 이번 회계연도 내에 스페셜 점포를 20개 이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모바일 사업도 새 판을 짠다. 점포 내 피킹 전용공간(Fulfilment Center)을 확대, 옴니 채널 서비스를 강화한다는 목표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벽을 허물고 온·오프라인 모든 고객이 가장 가까운 곳에서 가장 신선한 상품을 가장 빠르게 접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의미다.

 

지역밀착형 커뮤니티몰 ‘코너스’(CORNERS)도 곧 선보인다. 몰 임대매장에 다양한 편의, 쇼핑 시설은 물론 지역 주민이 모여 플리마켓이나 풋살을 즐기는 커뮤니티 공간도 갖춰, 슬리퍼를 신고 드나드는 동네 사랑방 같은 곳으로 꾸민다는 방침이다.

 

주말에만 시간 내 갈 수 있는 대형 복합쇼핑몰이 아니라, 각 지역 시민의 일상 속으로 파고드는 감성쇼핑몰이다. 

 

홈플러스는 자사의 대표적 ‘가심비’ PB 브랜드인 ‘심플러스’(Simplus), 간편식 브랜드 ‘올어바웃푸드’(AAF, All About Food), 영국 테스코 시절부터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쌓아 온 글로벌 소싱, 업계 처음으로 시작한 ‘신선식품 A/S’ 제도 등을 통해 상품 혁신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편, 홈플러스는 새 CI 도입을 기념해 오는 7일까지 전국 점포에서 ‘혁명적 가격할인’이란 타이틀을 내걸고 대대적인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이 기간 홈플러스는 1등급 이상 일품포크 삼겹살/목심(100g) 각 1390원, 오뚜기 참깨라면(5입)은 개당 540원 수준인 2700원에 선보인다. 제휴카드(신한/KB국민/삼성) 결제 고객에게 1등급 대란(30구, 4일까지) 2490원에 판매한다. 

 

이밖에 전체 카테고리에 걸쳐 ▲농협안심한우 전 품목 최대 50% 할인, ▲세계맥주 페스티벌, ▲주요 브랜드 먹거리 및 일상용품 1+1, ▲유한킴벌리 기저귀 제휴카드(신한/KB국민/삼성) 결제 시 40% 할인, ▲GOON/보솜이/마이포코/폴리 기저귀 1+1 등을 진행한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늘 앞서 움직이는 고객의 현명한 선택을 돕기 위해 다시 한 번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끊임 없이 고객, 협력사, 직원 모두의 생활의 가치를 높이고, 진성(眞成)의 감동을 전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