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위메프, 경력MD 추천시 300만원 지급...‘전문인력 채용 경쟁’

사내추천입사제 프로모션 진행..임직원 대상 경력 1년 이상 MD 추천시 포상금 지원
11번가·이베이코리아·쿠팡도 사내추천 포상금 운영..신세계·롯데 내년 인력 강화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경력MD 사내추천입사제도 프로모션 진행합니다. 추천 후보자가 입사하면 해당 임직원에 1차와 2차에 걸쳐 총 300만원 포상금이 지급됩니다.”

 

온라인 쇼핑 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업체별 채용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IT기술을 기반으로 유통업을 영위하는 이커머스 업체는 IT개발자와 MD(상품기획자) 두 직군의 전문 인력 채용이 중요한 상황이다. 

 

이커머스 업체들은 인력 충원을 위해 신입 공채는 물론 수시로 경력 공채를 진행하고 있다. 각 분야별 전문 인력을 채용하기 위해 임직원 대상 내부 추천제를 운영하는데, 추천 후보자가 회사에 입사할 경우 추천한 임직원에 수 백만원의 포상금이 지원된다. 

 

2일 위메프에 따르면 최근 경력 MD 공채를 진행하는 가운데, 내부추천으로 입사할 경우 최대 3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현재 전체 상품 경력 1년 이상 MD를 채용 중이며, 임직원 대상 사내추천입사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추천후보자가 위메프 MD로 입사가 확정되면 90만원을 먼저 지급, 만 3개월을 근무하면 나머지 210만원을 주는 방식으로 총 300만원이 주어진다. 

 

위메프 관계자는 “경력MD의 사내추천입사제도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며 “전문 인력 영입을 위해 원티드나 기존 헤드헌팅 업체에 수수료를 지급하는 것과 비슷하게 좋은 인력 채용을 위해 사내 임직원에 지급하는 방식이다”고 말했다. 

 

쿠팡과 11번가, 이베이코리아도 사내추천 프로모션 제도가 있다. 보통 전체 직군에 해당되며, 전문 인력을 추천한 임직원에 포상금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11번가의 경우 후보 추천자가 입사할 경우와 1년 유지시 최대 500만원을 지급해 업계 최고 수준이다. 

 

쿠팡과 이베이코리아도 전문 인력을 채용할 때 사내추천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정확한 포상금 규모가 알려지진 않았지만, 100만~300만원 사이다. 과거 티몬도 경력 개발자와 기획자를 채용하면서 100만원 규모의 사내 인제 추천 인센티브 제도를 운영한 바 있다. 

 

이커머스 업체가 급성장하고, 공격적으로 인력 충원에 나서면서 경력직 채용에 난항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회사가 많아지면서, 개발자와 MD 직군의 이직이 잦은 편이고 이 때문에 업체별로 실력 있는 경력직 채용에 공을 들인다고 귀띔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최근 몇 년 사이 이커머스 업체가 생겨나고, 경쟁적으로 인력 충원하면서 업력이 충분한 경력직을 찾기 어려운 것 같다”며 “회사는 달라도 같은 직군에 있으면 인력풀이 가동되기 때문에 서로 (자리를) 추천해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롯데와 신세계가 이커머스 사업을 본격화하고 인력 확장에 나서면서 경력직 채용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향후 5년 동안 50조원을 투자하고, 7만명 고용에 나설 계획이다. 올해 1만 2000명에 이어 내년엔 1만 3000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온라인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머커스에서 특히 많은 채용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신세계 역시 온라인 사업 1조 투자를 유치해 내년 1분기 안에 신세계와 이마트 온라인 사업 부문을 합쳐 새로운 온라인 법인을 신설할 계획이다. 

 

복수의 업계 관계자는 “롯데와 신세계가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면서 이커머스 출신 경력직 출신에 관심이 많은 걸로 알고 있다”며 “특히 내년엔 IT개발자와 MD 직군의 경력직 채용 경쟁이 굉장히 치열해지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