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진천 중앙물류센터’ 오픈...“통합 허브센터”

시범 가동 후 내년 1분기 본격 운영..물류 + 간편식 제조공장 통합으로 리드타임 단축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진천 중앙물류센터는 BGF그룹이 글로벌 종합유통서비스그룹으로 나아가는데 핵심 역할을 담당할 것입니다.”

 

7일 BGF리테일에 따르면 충청북도 진천군에 ‘진천 중앙물류센터(CDC: Central Distribution Center)’를 오픈했다. 이 곳은 편의점 CU 사업의 핵심 인프라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 날 ‘진천 중앙물류센터’ 그랜드 오픈식에는 홍석조 회장, 진천군 박재국 부군수, 하이트진로 김인규 대표, 롯데칠성음료 이영구 대표 등 내외빈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진천 중앙물류센터’는 대지면적 2만 7196㎡(약 8200평), 연면적 5만 8446㎡(약 1만 7680평) 규모다. 생활용품 등 다양한 소규격 상품 등을 하루 평균 70만건의 발주량을 처리할 수 있다. 

 

또 자동으로 상품을 이동시켜 근무자의 동선을 단축시키고, 매장별 상품이 분류되는 등 최첨단 설비가 도입됐다. 여기에 상·저온 물류시설 (지하1층부터 3층)과 간편식품 생산을 위한 제조공정(지상4층)으로 이뤄져 있다. 

 

BGF리테일은 이번 ‘진천 중앙물류센터’ 오픈을 통해 물류 경쟁력이 한층 업그레이드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가맹점에 대한 물류 서비스 대응력이 강화되고, 물류 운영의 효율성이 향상될 전망이다. 

 

그 동안 BGF리테일은 대형 중앙 허브센터 구축이 필수적이었다. 편의점 가맹점 상황에 맞춰 입지와 상권별로 차별화된 상품을 운영하기 위해서다. 

 

이번 진천 중앙물류센터는 지역거점센터보다 많은 상품들을 가맹점이 원하는 시점에 결품없이 공급이 가능하다. 간편식품의 제조공장과 물류거점의 통합으로 주먹밥, 샌드위치 등 제품이 완성돼 매장에 입고되기까지 시점이 단축돼 신선한 상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중소 파트너사의 물류비가 절감되고, 일자리 창출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는 중소 파트너사들이 전국 22개 지역거점센터로 상품을 납품해 왔다. 

 

앞으로는 진천 중앙물류센터 한 곳으로 납품하면 전국 1만 3000여(CU)매장에 원활한 상품 운영이 가능해졌다. 이로써 중소 파트너사들은 물류비 절감과 함께 재고 건전성도 한층 개선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진천 중앙물류센터 오픈을 계기로 BGF리테일의 물류 전문 회사인 BGF로지스 본사가 진천으로 이전한다. 향후 약 1000여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석조 BGF그룹 회장은 “BGF그룹은 최고의 인프라를 기반으로 일상의 편의를 넘어 고객, 가맹점, 지역사회에 사회적 가치를 제공하는 든든한 동반자 같은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진천 중앙물류센터’는 시범 가동을 거친 후 내년 1분기 중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