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CJ프레시웨이, ‘대사증후군 식사 가이드’ 출간

대사증후군 예방·개선 위한 올바른 식사법, 레시피 100가지 소개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강남세브란스병원과 CJ프레시웨이가 함께 '대사증후군 식사 가이드'를 선보인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이지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와 영양팀, CJ프레시웨이가 대사증후군 예방과 개선을 위한 식사지침서 ‘올바른 식사법으로 성인병을 예방하는 대사증후군 식사 가이드‘를 출간했다고 8일 밝혔다.

 

대사증후군은 허리둘레(복부비만), 혈압, 중성지방, HDL콜레스테롤, 공복혈당 중 3가지 이상이 기준치보다 높은 경우를 말한다. 식생활의 서구화와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최근 대사증후군은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대사증후군 자체만으로는 크게 생활의 불편함을 느끼지 못하고 특별한 증상도 없지만 당뇨병, 고혈압, 협심증, 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의 발병 위험도를 높이기 때문에 관리를 통한 예방과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이 관련 전문가의 설명이다.

 

대사증후군은 식생활과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관리하는 것만으로도 증상을 충분히 완화하거나 예방할 수 있다고 알려져있다. 강남세브란스측은 "효율적인 운동과 함께 잘 먹는 법을 통한 생활습관 교정이 무엇보다 필요하기에 이번 '대사증후군 식사 가이드'를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식사 가이드'는 대사증후군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를 도울뿐만 아니라 영양·식단관리, 생활습관 개선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한국인에 적합한 영양균형을 고려해 식생활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칼로리별 레시피 100개도 개발돼 함께 소개돼 있으며, 가격은 1만 6800원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