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중공업, 새 무용제 도료 개발..조선업계 대안될까?

세계 최초로 7500㎥급 LNG 운반선에 적용...회사 “안전하고 환경 친화적인 도료”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삼성중공업이 새로운 무용제(Solvent Free Coating) 도료를 개발했다. 생산성이 낮은 기존 무용제 도료사용과 정부 환경규제 사이에서 고민을 하고 있는 조선업계를 타깃팅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중공업은 노르웨이 도료 제조사인 요턴(Jotun)과 공동 개발한 무용제 도료를 상선 분야에서는 세계 최초로 7500㎥급 LNG 운반선에 적용했다고 21일 밝혔다. 용제(Solvent)는 도료의 점도를 낮춰 쉽게 시공하기 위해 첨가하는 화학물질이다.

 

조선업계에서는 그간 ‘무용제 도료는 장점은 많지만 점도가 높아 사용하기 어렵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도장 작업을 하려면 고가의 전용 장비를 구매해야 하고 예열·건조 시간도 오래 걸린다. 생산성이 높아야 하는 상선에는 더욱 사용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하지만 조선업계는 환경문제 때문에 용제를 마음 놓고 사용할 수도 없는 처지였다. 용제가 대기오염의 원인 중 하나로 꼽히면서 환경규제 대상으로 떠오르고 있는 게 주된 이유.

 

삼성중공업 측은 “조선업계는 정부의 유해대기오염물질 규제 강화에 따라 2022년까지 수 백억원의 대기오염방지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무용제 도료 적용이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했다.

 

유병세 조선해양플랜트협회 전무 역시 "조선소에서 배출하는 유해대기 오염물질 중 대부분이 기존 용제형 도료에서 생성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이라며 "무용제 도료는 대기오염을 줄일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어 향후 확대 적용을 위한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삼성중공업은 기존의 단점을 극복한 무용제 도료를 개발했다.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새 무용제 도료는 용제 성분 없이도 점도가 낮다. 작업이 편하고 1회 도장(Coating)만으로 원하는 두께를 구현할 수 있어 공사 기간을 단축하는 등 생산성을 높일 것이란 기대다.

 

이번 무용제 도료는 휘발성 유기화합물(VOC)의 일종인 용제 성분 함량이 '0'에 가깝다. 화재·폭발 위험이 없고 인체에 무해하다. 표면 보호능력도 우수해 품질 기준이 엄격한 선박에도 사용할 수 있다.

 

삼성중공업 생산기술연구센터 남성길 센터장(기술위원)은 "도장 작업은 기존 용제형 도료의 폭발 위험성 때문에 자동화 기술이 매우 낙후된 분야"라며 "무용제 도료의 상선 적용으로 도장 로봇 등 자동화 장비 개발에 탄력을 받게 돼 도장 생산성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