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대장균이 잘못했대”

대상 청정원 ‘런천미트’ 관련해 식약처 해명자료 내놔
“대장균 멸균과정서 생존 가능성↓”..“원인규명 어려워”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대장균이 왜 나왔대?” “알 수 없대.” “모른다고?” “응, 대장균이 잘못했대.”

 

지난 30일, 식약처가 런천미트 논란에 대해 해명자료를 내놓자, 동료기자가 내린 결론이다. 대상(주) 청정원(이하 대상)이 런천미트 사태로 전면 중단했던 캔햄 생산·판매를 재개한다고 발표한 바로 그 날, 식약처는 해명자료를 내놨다.

 

식약처는 앞선 10월 24일, 세균 양성 판정을 이유로 대상의 '런천미트'(유통기한 2019년 5월 15일)에 대해 긴급 회수 조치를 내린 바 있다. 하지만 같은 달 31일, 검출된 세균이 '대장균'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116도에서 40분 이상 멸균 작업을 하는 런천미트 생산 공정상, 대장균이 발생하기 힘들다는 업계 관계자 지적이 잇따랐다. 자연히 실험 과정에서 오염 됐다는 문제제기가 일었고, 이에 식약처는 해당 검사를 진행한 충남 동물위생시험소(이하 충남 시험소) 점검에 나섰다.

 

지난 30일 식약처가 내놓은 해명자료는 바로 이 '오염 가능성'에 관한 것이었다. 먼저 검사 기관인 충남 시험소에 대해서는 '특이사항이 없다'고 답했다. 현장 조사 결과 검사에 영향을 미칠만한 특이사항은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동시에 식약처는 전문가 자문을 통해, 검출된 대장균의 경우 멸균과정에서 생존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발표했다. 단, 보관‧유통 등 취급과정에서 미세한 틈이 생기는 등 포장 손상으로 오염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고 전했다.

 

요약하자면 충남 시험소의 잘못은 없었고, 런천미트 공정상 대장균 유입 또한 어렵다는 것을 인정한 셈이다. 식품에서 대장균이 검출됐는데, 원인도 알 수 없고 잘못한 사람도 없다. 이를 의식한 듯 식약처는 "명확한 원인 규명을 어려울 것으로 본다"는 전문가 의견을 덧붙였다.

 

식약처의 충남 시험소 점검 발표가 미뤄지는 한 달여간 대상측은 공장 가동을 중단해야 했다. 회사 이미지 타격은 물론 소비자들의 비난을 받았다. 국내·외 기관에 재검사를 의뢰하고 제품과 공정상의 안전성 문제가 없음을 스스로 밝히는 데 공을 들였다.

 

대상은 국제공인검사기관인 SGS(Société Générale de Surveillance)와 국내공인검사기관인 한국식품과학연구원, 한국기능식품연구원, KOTITI시험연구원 등에 세균발육 시험검사를 의뢰해,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자신있게 밝혔다.

 

식약처 역시 문제된 런천미트 제품과 동일한 제품 중 생산일자가 다른 8건(40개)을 포함해 캔햄, 통조림‧병조림 등 총 39개사 128건(640개)의 멸균제품에 대해 검사를 진행했으며, 모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여전히 의문은 남는다. 그렇다면 초기 런천미트 검사에서 발견된 대장균은 어디서 온 걸까? 한 달 넘은 시간에도 식약처는 이렇다 할 해답을 내놓지 못했다. 누구도 잘못하지 않은 과정에 불청객으로 끼어든 '대장균'이 홀로 잘못한 걸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