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개 항목·100여개 악조건’...SKT, 5G 단말기 테스트 완료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 개소..앱 수십 개 켜고 영상통화·지하도서 ’먹통 안되기‘ 등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SK텔레콤이 자사의 5G 단말기 성능 테스트 내용을 공개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Device Test Lab)‘을 성남 분당사옥에 개소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은 5G 단말기 성능을 테스트하기 위한 '최종 관문'이다.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은 300㎡ 규모로 계측장비·실험실·회의실 등을 갖추고 전문인력이 상주하며 품질검증을 하는 테스트 베드다. 실험실 안에는 5G 기지국, 중계기, 전파를 테스트할 수 있는 계측기, 전자파 측정 기기 등이 있다.

 

또 25cm두께 강판으로 된 전파 차폐벽으로 둘러싸 외부 주파수 신호를 완벽히 차단했다. 이로써 실험실에서 보다 정확한 테스트를 할 수 있다.

 

SK텔레콤과 단말 제조사는 5G 단말기를 출시하기까지 주파수 적합성·인터페이스 검증 등 약 1만 가지 항목을 테스트한다. 각 항목별로는 최대 5회 이상 반복 실험한다.

 

SK텔레콤 연구원들은 6GHz 이하 대역에서 초광대역인 mmWave 주파수(6GHz 이상 대역의 주파수) 대역까지 RF테스트·프로토콜 시험 등을 통해 주파수 적합성과 성능을 검증한다. RF는 Radio Frequency의 약자로 무선 주파수를 방사해 정보를 교환하는 통신 방법을 말한다.

 

5G망 연동성 검증이 끝나면 전파 도달이 약한 가상 환경을 만들어 100여 가지 시나리오별 테스트를 한다. 5G 기지국과 먼 곳에서 앱 수십 개를 동시에 실행하면서 영상통화를 하는 식이다. 모든 시험을 통과하면 산 주변·지하도 등에서 5G 스마트폰이 ’먹통‘이 되는지 측정한다.

 

SK텔레콤은 5G 생태계 확장을 앞당기기 위해 중소 단말제조업체에게 무료로 테스트 장비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스마트폰뿐 아니라 산업용 단말·웨어러블 단말·IoT 단말 등 5G용 디바이스나 모듈을 만드는 기업이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혁신적인 디바이스를 개발했지만 5G 계측 장비들이 대부분 고가여서 테스트 검증·운영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벤처기업이 많은 것이 현실. SK텔레콤은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이 이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스마트폰뿐 아니라 차량용 텔레매틱스·IoT 디바이스·산업용 동글(네트워크 중계장치) 등 다양한 5G 단말기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까다로운 테스트를 거쳐 최고 통신 품질을 확보하기 위해 테스트 랩을 신설했다”고 말했다.

 

박종관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을 오픈하면서 대기업부터 중소·벤처기업까지 많은 제조사들이 혁신적인 디바이스를 내놓을 수 있게 돼 5G 생태계 확장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