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SGI서울보증, 가맹사업보증보험료 최대 25% 인하

최저임금 인상·출혈 경쟁 소상공인 지원 목적...6000 가맹점주에 연간 약 65억원 혜택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SGI서울보증이 최저임금 인상과 출혈 경쟁 등으로 어려워진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일부 보험의 보험료를 인하했다.

 

SGI서울보증(대표이사 김상택)은 최근 경영환경이 어려운 가맹점주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오는 10일부터 가맹사업보증보험 일부 상품의 보험료를 최대 25% 인하한다고 6일 밝혔다.

 

가맹사업보증보험은 소상공인인 가맹점주가 프랜차이즈 본사로부터 선지급 받는 원자재, 물품대금과 각종 손해배상 채무를 보증하는 상품이다. 특히, 부동산 담보나 현금을 예치하기 어려운 소상공인들이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이번 보험요율 인하와 내년 4월 시행 예정인 가맹업체별 할인·할증제 도입으로 향후 편의점과 슈퍼마켓은 25.0% 보험료 감면 효과를 보게 된다. 그 외 기타 가맹업은 오는 10일부터 24.7% 할인된 보험료 혜택을 받게 된다.

 

이번 인하를 통해 6000여 가맹점주는 연간 약 65억원(업체당 103만원)의 보험료 부담을 덜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최근 최저임금 인상과 출혈 경쟁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SGI서울보증은 각종 계약을 체결했을 때 이행을 담보하기 위해 사용되는 이행보증보험과 인허가에 필요한 예치금을 대신하는 인허가보증보험 등 5개 상품의 보험요율도 평균 16.8% 인하하기로 했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이 연간 총 256억원의 혜택을 볼 전망이다.

 

김상택 SGI서울보증 사장은 “SGI서울보증은 그동안 사잇돌 중금리 대출보증 상품을 출시하는 등 정부 정책에 발맞춰 서민을 위한 보증지원에 앞장서 왔다”며 “앞으로도 서민과 중소기업의 경제활동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보증지원 정책을 계속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