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7.3℃
  • -강릉 -2.3℃
  • 맑음서울 -8.1℃
  • 구름조금대전 -4.9℃
  • 맑음대구 -3.1℃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0.5℃
  • -고창 -4.9℃
  • 제주 1.5℃
  • -강화 -6.8℃
  • -보은 -5.6℃
  • -금산 -5.1℃
  • -강진군 -1.4℃
  • -경주시 -2.9℃
  • -거제 0.5℃

KDB생명’, ‘종신+연금+건강’ 트리플 종신보험

[인더뉴스  김철 기자] 사망, 연금, 건강을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종신보험이 인기를 끌고 있다.

 

KDB생명은 ‘KDB트리플종신보험(무배당)’을 판매하고 있다. 이 상품은 고객이 납입하는 보험료의 가치를 극대화한 상품이다. 즉 사망보장이라는 종신보험의 기본 혜택을 누리다가 일정한 시기가 되면 사망보장 자산의 일부를 입원·수술·3대질병 진단비를 지급하는 건강자산으로 전환해 사용할 수도 있다.

 

동시에 사망보장을 위한 적립금을 연금으로 바꿔 활용할 수 있는 것이다. 하나의 종신보험이 연금도 되고 건강보험도 되는, 이름처럼 트리플 활용이 가능한 보험이다.

 

예를 들어 40세 성인이 보험가입금액 1억에 가입했다면 가장의 경제적 책임이 큰 기간 동안에는 사망보장을 받는다. 이후 자녀들이 경제적으로 독립해 사망보장에 대한 니즈가 작아지는 60세 정도부터는 은퇴설계전환특약으로 연금을 지급받는데다 건강설계전환특약(보험가입금액 1000만원)으로 질병에 대비하는 방식이다.

KDB생명 관계자는 노년기에는 병원을 이용할 일이 많아지기 때문에 입원·수술·진단비를 보장하는 건강자산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정작 필요한 순간에 가입하려면 나이로 인해 보험료가 비싸거나 건강상의 이유로 가입이 거절되는 경우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KDB 트리플 종신보험은 전환시점에 별도의 추가납입이나 가입심사 없이 보장자산을 건강자산으로 전환할 수 있는 고객 맞춤형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이름이 트리플인 이유가 또 있다. 3단계 체증형 보장을 해주는 상품이기 때문. 만약 사망보장 1억에 가입했다면 10년 후에는 2, 다시 10년 후에는 3억으로 보장금액이 늘어나게 되며, 건강자산도 전환 후 10, 20년 경과시점 마다 체증해 최대 3배로 보장이 커지도록 설계됐다.(가입금액 1억원, 1종 가입기준)

 

질병·재해장해 50%이상 또는 3대질병(·뇌출혈·급성심근경색) 진단시에는 보험료 납입이 면제돼 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다. , 유니버셜 기능이 추가돼 보험을 장기유지 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유니버셜 기능이란 가입 후 2년 이후, 일시적인 경제적 어려움으로 보험료를 납입 할 수 없을 때 고객 적립금에서 최소한의 보험료만 차감해 보험을 유지시켜주는 제도다.)

 

자세한 내용은 KDB생명 홈페이지(www.kdblife.co.kr)1588-4040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미래에셋생명의 ‘중안보험 견학’이 던지는 의미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지난해 10월 미래에셋생명의 온라인보험 담당 임직원 2명이 중국 중안온라인보험(Zhong An Online Insurance, 이하 중안보험)을 방문했다.(본지 1월19일자 미래에셋생명이 ‘중국 중안보험’ 찾은 까닭은 기사 참조) 흥미로운 건 미래에셋생명은 생명보험사이고, 중안보험은 손해보험사라는 점이다. 방문 목적도 이채롭기는 마찬가지. 상호협력 체결이나 투자협정 체결 등의 비즈니스를 위한 공식적인 만남이 아니라 ‘벤치마킹을 위한 견학’이었다.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은 주력 상품이나 사업의 성격이 서로 다른 별개의 업권이다. 그런데도, 미래에셋생명이 자비를 들여서 ‘견학’을 하러 갔던 이유는 무엇일까? 결론부터 내리자면, 답은 간단하다. 중안보험은 상품개발부터 보험금 지급까지 핀테크를 가장 적절히 적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기업이고, 어깨너머로나마 이를 배우고 싶었기 때문이다. 예컨대, 중안보험은 빅데이터를 이용해 상품을 개발하는 한편 언더라이팅(인수 심사)과 보험금 청구를 모두 자동화시켰다. 또 정밀한 손해율 산출에 기반한 리스크 관리능력도 탁월하다는 평가다. 이런 점들이 핀테크 1위 보험사의 자리를 차지하는 데 주요한 요인

차남규 사장, 다보스포럼서 글로벌 성장해법 모색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차남규 한화생명이 올해 4번째 연속으로 참가하고 있는 스위스 다보스포럼에서 글로벌 보험사를 비롯해 자산운용업계·ICT분야 리더들과의 연이은 회동을 가지고 성장 해법을 공동 모색했다. 한화생명은 자산 100조 시대 초일류 보험사 도약을 위한 경쟁력 방안 찾기의 일환으로, 차남규 사장이 김동원 전사혁신실 부실장과 함께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세계 각국의 금융리더들과 만났다고 24일 밝혔다. 차남규 사장은 자산운용의 귀재로 불리는 세계적 투자회사인 칼라일 그룹의 볼커트 독센 부회장을 비롯해 독일판 ‘알리바바’로 불리우는 유럽 최대 ICT 기업인 로켓 인터넷의 올리버 샘워 CEO, 푸르덴셜 폴 만듀카 회장을 만나 다각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 했다. 차 사장은 칼라일 그룹의 볼커트 독센 부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 금리 인상, 유가 하락, 중국 경기 우려 등이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공유했다. 또, 글로벌 생보사들의 자산군 포트폴리오 현황과 최근 트랜드에 대해서도 벤치마킹 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저금리와 풍부한 시장자금으로 Secondary market(유통시장)에 대한 과대평가가 우려되는 게 현


人 Th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