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생명’, ‘종신+연금+건강’ 트리플 종신보험

[인더뉴스  김철 기자] 사망, 연금, 건강을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종신보험이 인기를 끌고 있다.

 

KDB생명은 ‘KDB트리플종신보험(무배당)’을 판매하고 있다. 이 상품은 고객이 납입하는 보험료의 가치를 극대화한 상품이다. 즉 사망보장이라는 종신보험의 기본 혜택을 누리다가 일정한 시기가 되면 사망보장 자산의 일부를 입원·수술·3대질병 진단비를 지급하는 건강자산으로 전환해 사용할 수도 있다.

 

동시에 사망보장을 위한 적립금을 연금으로 바꿔 활용할 수 있는 것이다. 하나의 종신보험이 연금도 되고 건강보험도 되는, 이름처럼 트리플 활용이 가능한 보험이다.

 

예를 들어 40세 성인이 보험가입금액 1억에 가입했다면 가장의 경제적 책임이 큰 기간 동안에는 사망보장을 받는다. 이후 자녀들이 경제적으로 독립해 사망보장에 대한 니즈가 작아지는 60세 정도부터는 은퇴설계전환특약으로 연금을 지급받는데다 건강설계전환특약(보험가입금액 1000만원)으로 질병에 대비하는 방식이다.

KDB생명 관계자는 노년기에는 병원을 이용할 일이 많아지기 때문에 입원·수술·진단비를 보장하는 건강자산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정작 필요한 순간에 가입하려면 나이로 인해 보험료가 비싸거나 건강상의 이유로 가입이 거절되는 경우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KDB 트리플 종신보험은 전환시점에 별도의 추가납입이나 가입심사 없이 보장자산을 건강자산으로 전환할 수 있는 고객 맞춤형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이름이 트리플인 이유가 또 있다. 3단계 체증형 보장을 해주는 상품이기 때문. 만약 사망보장 1억에 가입했다면 10년 후에는 2, 다시 10년 후에는 3억으로 보장금액이 늘어나게 되며, 건강자산도 전환 후 10, 20년 경과시점 마다 체증해 최대 3배로 보장이 커지도록 설계됐다.(가입금액 1억원, 1종 가입기준)

 

질병·재해장해 50%이상 또는 3대질병(·뇌출혈·급성심근경색) 진단시에는 보험료 납입이 면제돼 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다. , 유니버셜 기능이 추가돼 보험을 장기유지 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유니버셜 기능이란 가입 후 2년 이후, 일시적인 경제적 어려움으로 보험료를 납입 할 수 없을 때 고객 적립금에서 최소한의 보험료만 차감해 보험을 유지시켜주는 제도다.)

 

자세한 내용은 KDB생명 홈페이지(www.kdblife.co.kr)1588-4040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