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경제

악필교정 ‘참바른글씨’, 글씨교정 위한 맞춤 솔루션 제공

한글의 기본 원리부터 배운 후 올바른 글씨 쓰기 학습

[인더뉴스 김철 기자] 글씨를 쓸 일이 자주 없다보니 악필이 늘어나고 있다. 이렇다보니 오히려 예쁜 손글씨에 대한 욕심을 가지게 되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있다. 특히, 논술이나 서술형 시험 문제에 있어서, 글씨를 잘 알아볼 수 있게 쓰는 것은 면접자의 첫인상만큼이나 중요하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악필 교정을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한 이들에게 참바른글씨 분당점의 정확한 진단과 교정법은 좋은 해결책이 되고 있다. 참바른글씨의 전문 프로그램은 특허청에 등록된 프로그램으로 다수의 교육생이 효과를 본 프로그램이다.

 

이곳의 교정법은 단순 반복 학습으로 진행하지 않는다. 유형 및 단계별 그리고 글씨체 별로 분석이 들어가 개인에게 맞는 학습 프로그램으로 교정받을 수 있는 특징이 있다는 게 참바른글씨 측의 설명이다.

 

특히, 참바른글씨 분당점의 김우균 원장은 현재 강남·부천·천안·부산지사에서 수석 연구원으로 활동하며, 바른 글씨로 교정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 악필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 학생이나 직장인들은 글자의 원리를 깨달은 뒤, 자신에게 익숙해진 악필 습관을 세세하게 교정할 수 있다.

 

김우균 원장은 “악필은 어렸을 때부터 써버릇한 글자의 구조와 맞지 않는 습관에서 생기기 마련이다”며 “참바른글씨에서는 단시간 내에 그러한 습관을 교정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글자의 중심을 바로 깨우치고, 한글의 구조별 연선틀 원리를 파악할 수 있는 전문 프로그램도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프라인 수강이 불가능한 사람들은 온라인 교육 콘텐츠를 이용해 효과를 볼 수 있다. 해당 콘텐츠는 별도의 보강이 필요한 교육생도 이용할 수 있어, 전체 교육생들의 만족도가 높다는 전언이다.

 

참바른글씨 관계자는 “분당에서는 물론 대전, 대구, 광주 등에서도 악필 교정 창업교육자에게 무료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며 “일반인도 진단 테스트도 진행하고 있으니, 글자 교정을 희망한다면, 가까운 근방에 있는 참바른글씨에 방문해 볼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