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휠체어 탄 장애인은 고속버스 못 타는 거 알고 있나요?”

국토부, 2월 말 전국 권역별 장애인 고속버스 노선 확정 발표
전장연, 장애인 이동권 확대 위해..철도 노선과 겹치지 말아야

 

[인더뉴스 이수정 기자] 설 연휴를 앞두고 지인으로부터 제보(?) 하나를 받았다. 고향으로 내려가는 고속버스 예매를 하려고 모바일 앱을 켜는 순간 ‘휠체어 장애인 고속버스 이용 안내’라는 팝업창이 떴단다.

 

내용인즉 “고속버스 차량 및 운행 등 제반여건상 휠체어 동반탑승이 불가하다…”는 것. 친구는 기자에게 알고 있었느냐고 물었다. 대답은 “음..아니”.

 

누군가는 당연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것도, 어떤이에겐 허락되지 않았다. 이 사실을 알게된 후 주변인에게 같은 질문을 던져봤다. 모두가 똑같이 대답했다. “음..아니”.

 

같은 공간을 살아가면서도 비장애인들은 이토록 장애인의 삶에 대해 모른다. 다행히도 이런 문제점은 2014년부터 지적돼 왔고, 지난해 9월 장애인 탑승가능 고속·시외버스 시승식도 열렸다. 정부 예산도 책정돼 올해 연말쯤이면 시범사업도 진행된다.

 

◆ 국토부, 오는 2월 말 권역별 노선 협의 중...예약 애플리케이션도 개발

 

장애인단체들은 지난 2014년부터 명절 때마다 “장애인도 버스 타고 고향 가고싶다”는 구호를 외쳐왔다. 이들은 버스회사에는 장애인들이 이용할 수 있는 버스 도입을, 국가에는 재정지원을 촉구했다.

 

이같은 요구는 4년여 만에 첫 결실을 맺었다. 지난해 9월 1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휠체어 탑승이 가능한 고속·시외버스 시승회가 열린 것.

 

당시 행사에 참여한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 상임공동대표는 “장애인 이동권 운동 초기, 서울시에 저상버스 도입을 요구하자 ‘도로교통 사정이 나빠 저상버스가 다니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들었지만 지금은 시내 곳곳에 저상버스가 다닌다”며 “장애인 이동권의 마지막인 고속버스가 여기에 있다”고 기뻐했다.

 

이에 이어 정부는 장애인 고속·시외버스 시범사업을 위해 2019년 예산 13억4200만원을 국토교통부에 배정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장애인 고속버스 한 대당 개조 비용은 3000만~4000만원 정도로 알려졌다.

 

현재 국토부는 수요가 많은 노선을 권역별로 선정, 버스터미널 측과 시설 마련 사항을 합의하고 있다. 버스 운영을 위해선 휠체어가 오를 수 있는 리프트가 움직일 공간 등 부대시설 마련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국토부는 관련 협의가 끝나고 2월말 경 버스 노선이 정해지고 나면, 올해 말 예정된 장애인 고속·시외버스 시범사업이 순조롭게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국토부 교통안전복지과 관계자는 “오는 2월 말까지 전국에 총 4~7개 노선을 확정 발표할 예정”이라며 “현재 큰 틀은 잡혀 있고 세부사항을 조정한 후 장애인 고속버스가 정차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춘 휴게소도 지정 및 마련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장애인들이 고속·시외버스 예약을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도 개발된다. 다만 아직 고속·시외버스 예약 시스템을 묶어서 만들 것인지 따로 개발할 것인지는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 전장연 “고속버스 노선, 철도와 겹치지 말아야”

 

해당 사업을 이끌었던 전장연은 사업이 진행되는 과정을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다. 이들은 올해 말 시범사업이 최대 1년 정도 걸린다고 가정할 때 적어도 2020년 말 경 본사업이 추진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정해질 버스 노선에 관해서는 이미 휠체어 이용이 가능한 KTX 등 철도 노선과 겹치지 않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두 노선이 겹치면 아무래도 장애인 이동권 보장이 약해질 수밖에 없다는 판단이다.

 

전장연 관계자는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예산 부족 등으로 시범사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 해 본사업으로 이어지지 않는 경우”라며 “현재는 국토부와 버스터미널 간 협의가 잘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장애인 이동권 숙원 사업이 어렵사리 진행 중인 만큼 2월 말 국토부 측 발표를 기다려 보겠다는 입장도 있다. 한 사회적 기업 대표는 “이 사업은 모든 장애인들이 바람이 담긴 것”이라며 “성급하게 결론짓기 보단 상황을 지켜보면서 차근하게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태그

장애인이동권  설연휴  고속버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