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작년 순익 2조 192억...전년比 33.5% 증가

이자이익 4300억원 증가..비이자이익, 유가증권·대출채권평가 등에서 2060억원 감소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우리은행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30% 이상 급증했다. 이자이익이 4000억원 이상 증가한 것이 컸다.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11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8년 연간 당기순이익(연결) 2조 192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말(1조 5120억원)에 비해 5070억원(33.5%) 증가한 것으로, 경상기준 사상 최대 규모의 순이익이다.

 

이자이익은 5조 6510억원으로 전년말(5조 2210억원) 대비 4300억원(8.2%) 증가했다. 우량 중소기업 위주의 자산 성장, 핵심 저비용성 예금의 증가가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중소기업 대출은 8조 1303억원으로 전년(7조 6339억원) 대비 4964억원(6.5%) 늘었다. 핵심 저비용성 예금은 7조 5075억원을 기록해 전년(7조 877억원)보다 4198억원(5.9%) 증가했다.

 

 

비이자이익은 1조 460억원으로 전년(1조 2520억원)에 비해 2060억원(16.5%) 감소했다. 수수료이익이 1조 1210억원을 기록해 전년(1조 700억원)보다 510억원(4.8%) 늘었지만, 유가증권과 대출채권평가·매매 등에서 각각 980억원·1160억원의 손실을 봤다.

 

또한, 글로벌 부문 실적은 전년에 비해 19.7% 증가한 2000억원 수준의 순익을 시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우리은행 관계자는 “글로벌 20위권 수준인 26개국 441개의 네트워크를 구축한 결과”라며 “국내 중심의 영업구조에서 벗어나 글로벌 부문의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자산건전성 지표는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이 역대 최저 수준인 0.51%를 기록(2017년 0.83%)했다. 연체율도 0.31%로 나타나 전년(0.34%)에 비해 0.03%p 개선됐다. 단, 요주의여신비율의 경우 고정이하여신비율 감소 영향으로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4분기 중 명예퇴직, 보수적 충당금 적립 등 일회성 비용이 있었음에도,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며 “이는 손태승 은행장 취임 이후 일관성 있게 추진해 온 자산관리, 글로벌부문, CIB 등으로의 수익원 확대 전략과 철저한 자산건전성 관리 노력의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은행의 수익성과 건전성 관리는 더욱 공고히 하는 한편, 우리금융지주 출범에 따라 비은행부문 사업포트폴리오를 적극 확대해 2~3년 내 1등 금융그룹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