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일반

배재훈 전 범한판토스 대표, 현대상선 신임 CEO 최종후보로 낙점

대형물류회사 CEO 출신 물류전문가..“새 시각에서 경쟁력 높일 적임자”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산업은행은 6일 경영진추천위원회 결의를 통해 현대상선 CEO 후보를 최종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후보자로 추천된 배재훈 전 범한판토스 대표이사는 새로운 시각에서 회사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물류전문가라는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앞서 현대상선 경영진추천위원회는 지난 5일 4명의 후보자에 대한 면접을 실시하고 다음날 결의를 거쳐 배 전 범한판토스 대표이사를 최종 후보자로 추천했다. 현대상선은 27일 예정된 정기주총에 상정할 신임 대표이사 선임 안건을 이사회 앞 부의할 계획이다.

 

이번 선임 과정에서는 현대상선의 경영혁신을 이끌 수 있는 리더십과 영업력 강화를 위한 글로벌 역량․전문성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됐다. 인력채용 전문기관에서 추천한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복수의 외부기관 평판조회 및 면접 등이 이뤄졌다.

 

신임 CEO 후보자는 대형물류회사 CEO를 6년간 성공적으로 역임한 물류전문가로서 영업 협상력과 글로벌 경영역량,․조직관리 능력 등을 겸비했다고 평가받았다. 특히 고객인 화주의 시각으로 회사의 현안들에 새롭게 접근해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이끌 적임자로 기대되고 있다.

 

◇ 배재훈 신임 현대상선 CEO 주요 경력
  - 1953년생, 배명고, 고려대 전자공학학사, 숭실대 경영학박사
  - 1999년   LG반도체 미주지역 법인장
  - 2008년   LG전자 MC해외마케팅 담당 부사장
  - 2010년   범한판토스 대표이사
  - 2016년   우송정보대학 산학협력 부총장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