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손보, 5월부터 ‘원데이 중고차 시승보험’ 판매

무보험 시승에 따른 소비자·중고차업체 피해 예방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한화손해보험은 오는 5월부터 중고차 시승 고객의 무보험 운행을 방지하는 ‘1-Day 중고차 시승보험’을 판매한다고 14일 밝혔다.

 

한화손보는 이를 위해 지난 13일 여의도 본사에서 오토업컴퍼니, 파킹클라우드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오토업컴퍼니는 비대면 차량정보 플랫폼과 차량옵션 분석, 자동차 딜러 사용 앱 등을 운영한다. 파킹클라우드는 중고차 매매단지에 맞는 스마트게이트 하드웨어와 차량 입·출차 시스템 제어 소프트웨어를 개발, 운영하고 있다.

 

현행 법령상 매매상이 보관하고 있는 판매용 중고차는 보험에 가입하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자동차가 도로로 나가기 위해선 시승자가 자동차보험에 가입해야 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 등 행정처벌을 받는다.

 

이에 따라 한화손보는 그동안 보험가입이 어려워 중고차를 고를 때 마음 편히 시험운행을 하지 못했던 소비자를 위해 관련 신상품 개발에 나서 이달 말에 마무리하고 5월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김태열 한화손보 고객시장혁신실장은 “고객이 중고차를 고를 때 즉석에서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하고 시승할 수 있어 매매상도 위험 보장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며 “향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시승차가 매매상의 스마트게이트를 출입하는 즉시 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스마트계약서비스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