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기흥점, 오픈 100일 만에 ‘매출 1000억원·방문객 200만명’ 넘어

체험형 놀이 콘텐츠 등으로 인근 부모들 수요 충족..100일 맞아 할인행사 열 예정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롯데프리미엄아울렛 기흥점이 문을 연 지 100일 동안 하루 평균 방문객이 2000명을 넘었다. 기존 아울렛 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동탄 신도시·수원 등 생활 수준 대비 상업 시설이 부족했던 인근 지역 주민들의 수요를 충족시킨 결과라고 롯데는 분석했다.

 

롯데는 경기도 용인시 기흥에 지난해 12월 6일 오픈한 ‘롯데프리미엄아울렛 기흥점’이 오픈 100일간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동안 방문객은 약 200만명이다.

 

하루 평균 방문객은 2000명 이상, 매출은 10억원을 넘는 셈이다. 기존 아울렛 점포들과 비교했을 때 2배 이상 높다. 기흥점 방문 고객은 대부분 용인·화성·수원 고객들로 전체 매출의 60% 정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탄 신도시 조성으로 인해 소비력이 높은 30~40대 고객들이 해당 지역에 많았지만 생활 수준 대비 상업시설이 부족했던 부분의 갈등을 해소한 것으로 보인다. 기흥점은 동탄 신도시·수원·분당까지 30분 내, 서울·경기권에서 60분 내 접근이 가능하다.

 

또 전체 매출 중 유아동 브랜드 매출 구성비가 기존 아울렛 대비 약 1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는 기흥 지역 부모 고객들의 수요를 잡은 것으로 분석했다.

 

기흥점은 ‘자연을 담은 쇼핑 놀이터’를 매장 콘셉트로 삼았다. 기존 상업형 아울렛과 달리 가족들이 함께 방문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대표적으로 체험형 놀이 콘텐츠를 준비해 아시아 최대 규모 야외 인공 트리와 그물 놀이시설을 설치한 ‘숲모험 놀이터’가 있다.

 

숲모험놀이터의 주말 일 평균 이용객은 약 2만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흥점은 유통업계 최초로 들어선 ‘실내 서핑샵’, 10여개 미디어 파사드를 설치해 실제 자연 속에서 쉬는 듯한 ‘피크닉 가든’ 등도 갖췄다.

 

한편 기흥점에서는 오픈 100일을 맞이해 오는 16일부터 20일까지 ‘오픈 100일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 우선 오는 16일부터 17일까지 ‘1층 숲모험 놀이터’에서 ‘대형 룰렛 게임’을 진행해 롯데상품권 등 다양한 사은품을 증정한다.

 

또 14일부터 20일까지 지하1층 이벤트홀에서 ‘봄맞이 영패션 대전’을 연다. ‘온앤온’, ‘주크’ 등 이월 봄상품을 정상가 대비 최대 70% 정도 저렴하게 판매한다.

 

이와 함께 오는 16일부터 17일까지 ‘버스킹 공연’, ‘어린이마술쇼’, ‘손인형극’ 등 공연 이벤트도 준비했다. 오는 16일과 23일에는 풍선아트를 활용한 ‘해피벌룬 매직램프’도 선보일 예정이다.

 

정후식 롯데프리미엄아울렛 기흥점 점장은 “‘자연을 담은 쇼핑 놀이터’라는 컨셉에 맞게 많은 고객들이 힐링을 위한 방문을 하고 있다”며 “기흥점을 방문한 고객들에게 보다 다양하고 즐거운 쇼핑과 휴식 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