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현대차와 UBI 개발 나선다

운전자 운행습관 따라 보험료 차등화한 보험상품..안전운전 장려·고객 보험료 할인 혜택 등 제공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현대해상이 운전습관 연계 보험(UBI) 개발을 위해 현대자동차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현대해상(대표이사 이철영·박찬종)은 현대차와 ‘운전습관 연계 보험상품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3일 현대차 영동대로 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박주식 현대해상 자동차보험부문 전무와 허병길 현대차 판매사업부 전무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해상과 현대차는 UBI를 비롯해 차량 빅데이터와 미래 자동차 신기술을 활용한 보험상품·서비스 개발을 위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현대해상은 상반기 내에 현대차의 블루링크(BlueLink) 서비스를 활용한 고객의 차량 운행 패턴을 바탕으로 안전운전을 할 때 자동차보험료를 할인해 주는 UBI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블루링크는 무선통신을 통해 차량정보를 자동으로 송·수신하는 첨단 텔레매틱스 장치다.

 

박 전무는 “자동차 IT기술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에게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보험상품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협력업체와의 파트너십 강화를 통해 미래 자동차보험 시장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해상은 지난 2012년 6월부터 블루링크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자동차보험료를 7% 할인해주는 ‘커넥티드카 할인 특약’을 업계에서 유일하게 판매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안전운전을 장려하고 추가 보험료 할인 혜택과 더불어 교통사고 감소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