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급·가성비 커피 동반성장 이유는?..“국내 커피 문화 성숙”

스타벅스 프리미엄 매장 ‘리저브 바’, 2016년 5개에서 현재47개로 확대중
‘가성비’ 대명사 편의점 커피..과테말라·콜롬비아 등 품질 좋은 원두 사용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슬로우 커피’로 유명한 ‘블루보틀’의 상반기 한국 상륙을 앞두고 커피 시장의 양극화 현상이 이목을 끌고 있다. 가격대가 있는 스페셜티 커피 수요와 함께 합리적인 가격대의 편의점 커피 수요가 동시에 증가하고 있다.

 

예컨대 스타벅스는 스페셜티 커피 매장을 꾸준히 늘려나가고 있으며, 편의점 Big 3사의 자체 원두커피 판매량도 꾸준히 증가 추세다.

 

스타벅스는 지난 2016년부터 스페셜티 커피를 제공하는 ‘리저브 바(Reserve Bar)’ 매장을 운영중이다. 5개로 시작된 해당 매장은 2017년 15개, 2018년 44개를 거쳐 올해 3월 현재 47개로 급성장 중이다. 

 

◇ 가격대 6000원~1만 2000원 분포..비싸도·느려도 OK

 

단일 원산지의 스페셜티 커피로 선별된 리저브 원두 음료도 매년 30% 판매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스타벅스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리저브 매장을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스타벅스 리저브 바 매장은 일반 스타벅스 매장과는 차별화된 프리미엄 매장이다. 단일 원산지의 스페셜티 커피로 선별된 30여 가지의 다양한 리저브 원두는 물론, 숙련된 바리스타, 리저브 전용 추출 기기, 고급스런 인테리어, 전용 머그 등이 특징이다.

 

가격대도 일반 스타벅스 매장보다 높게 형성 돼 있다. 일반 매장의 아메리카노가 톨사이즈 기준 4100원인데 비해, 리저브 매장 커피는 최저 6000원부터 최대 1만 2000원까지 다양하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전문 바리스타와 커피에 관한 대화를 나누면서 천천히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운영 콘셉트가 리저브 바 매장만의 핵심 전략이다”고 말했다. 일반 스타벅스 매장이 회전율에 집중한다면 리저브 매장은 고객들의 경험을 중시한다는 것.

 

스타벅스 관계자에 따르면, 이 같은 전략은 국내 소비자들의 커피 문화 성숙도와 관련이 있다. 과거 믹스커피에서 원두커피로 시장이 확대됐듯, 이제는 원두 커피 추출기구의 다양화, 다양한 원산지의 커피 원두에 대한 니즈가 전반적으로 늘었다는 평이다.

 

이는 최근의 소비 트렌드인 ‘스몰 럭셔리(비교적 작은 제품에서 사치를 부리는 것)’,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추구하는 것)’과도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느린 커피’로 알려진 블루보틀의 국내 진출이 주목되는 이유도 같은 맥락이다.

 

블루보틀은 드립커피가 메인이다. 주문 후 음료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좀 걸리지만, 특유의 고소함을 즐기고자 하는 고객들의 니즈가 국내 진출로 이어졌다는 반응이다.

 

◇ “가성비만 좋은게 아냐“...품질도 높인 편의점 커피

 

스페셜티 커피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늘어나면서 동시에 편의점 커피 판매량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GS25의 ‘CAFE25’, CU의 ‘Cafe GET’, 세븐일레븐의 ‘세븐카페’등의 판매 추이가 꾸준히 늘고 있다. ‘CAFE25’는 지난 2016년 2250만잔 판매된데 비해 2018년 4배 가까이 늘어난 9200만잔이 판매됐다.

 

CU와 세븐일레븐도 동일한 현상을 보였다. CU의 ‘Cafe GET’은 2015년에 2500만잔 판매됐으나, 2017년 6000만잔, 2018년 8400만잔의 판매고를 올렸다. 세븐일레븐의 ‘세븐카페’도 2016년 2700만잔 판매에서 작년 5300만잔으로 판매량이 늘었다.

 

스타벅스 리저브 매장이 고급화 전략으로 승부한다면, 편의점 커피는 가성비를 최대 장점으로 내세운다. 아메리카노 기준 GS는 1200원~1700원, CU는 1000원~1800원, 세븐일레븐은 1300~1800원 등 대체로 2000원 미만 가격대로 선보이고 있다.

 

저렴하다고 해서 ‘싸구려’ 커피라고 볼 순 없다. GS25는 동서식품과 함께 개발한 전용 원두를 사용한다. 과테말라SHB·콜롬비아EP·브라질NY2·에티오피아 예가체프·코스타리카SHB(5%) 등 최고급 5종 원두를 블랜딩한 것이 특징이다.

 

CU는 직접 해외에서 공수한 100% 아라비카 원두만을 사용한다. 달콤한 향의 콜롬비아산 원두와 쌉싸름한 맛의 탄자니아산 원두를 7:3 비율로 분리 로스팅 했다. 

 

세븐일레븐은 업계 최초로 아이스 전용 원두에 열대우림동맹(Rainforest Alliance) 인증을 받은 생두를 30% 사용한다. 특히, 아이스와 핫 커피의 원두 두성을 다르게 해 각각에 어울리는 풍미를 높였다. 대체로 콜롬비아산과 브라질산 원두가 높은 비율 차지하고 있다.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저렴하면서도 커피 전문점 못지 않은 맛과 향이 카페 커피 판매 급증 요인이다. 차현민 GS리테일 카페25 담당 MD는 “새롭게 선보인 블렌딩으로 카페25가 전문점 수준의 커피 품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