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한항공 제주행 비행기 긴급회항...이유는 ‘버드스트라이크’

이상 진동 느껴 이륙 30여 분 만에 회항..출발 2시간 지연
정비결과 기체결함 아닌 새가 엔진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김포에서 제주로 향하던 대한항공 비행기가 이상 진동으로 회항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대한항공의 정밀점검 결과 진동의 원인은 '버드스트라이크'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때문에 일부 승객들은 엔진에 불이 붙었다며 경찰에 신고하기도 했다.  

 

11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4분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로 향하던 KE1203편에서 이상 진동이 발생해 김포공항으로 회항했다. 이 항공기는 이륙한 지 30여분 만에 김포공항으로 돌아가 격납고에 입고된 상태다.

 

당시 조종사는 이륙 후 진동이 느껴지자 관제탑에 긴급회항을 알렸다. 이 항공기에는 총 188명의 승객이 탑승하고 있었고,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승객들은 기존 출발시간보다 약 2시간 늦은 9시 20분 경 대체항공편을 이용해 제주공항으로 떠났다.

 

특히 이날 한 매체를 통해 엔진에 붙이 붙었다는 소식이 알려지기도 했다. 대한항공의 정비 결과 이날 사고의 원인은 '버드스트라이크'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륙 직후 저고도에서 새가 엔진에 빨려 들어가 불이 붙고 진동이 발생했다는 뜻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인더뉴스와의 통화에서 “긴급회항한 항공기의 문제를 파악하기 위해 정비를 진행했다"며 정비 결과 해당 항공기의 엔진에 새가 들어가면서 이상 진동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한편 버드스트라이크는 저고도에서 비행하는 항공기에 새가 부딪히거나 엔진에 빨려 들어가는 항공사고를 말한다.  많은 양의 공기를 빨아들이는 엔진에 새가 들어가면 주요부품이 파손되거나 심하면 엔진을 태울 수도 있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항공사들은 연간 약 40여 건의 버드스트라이크 피해를 입는 것으로 알려졌다.  

 

☞ 참고할 만한 기사

 

[단독 영상] 제주행 대한항공 비행기 엔진에서 터져 나온 불꽃!_(보안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