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종류 양파를 가득’...맥도날드, 새 시그니처 버거 선봬

트리플 어니언 버거 출시..후라이드·그릴드·레드 어니언 넣어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맥도날드가 양파만 세 종류를 넣은 새 시그니처 버거를 출시한다. ‘트리플 어니언 버거’라는 이름으로 고기 패티, 후라이드·그릴드·레드 어니언, 홀스래디쉬, 양상추 등이 빵 안에서 어우러지는 것이 특징이다. 맥도날드는 출시를 기념해 50% 할인 행사도 열 예정이다.

 

맥도날드는 시그니처 버거 신제품 ‘트리플 어니언 버거’를 17일 출시해 한정 판매한다고 밝혔다. 후라이드 어니언, 그릴드 어니언, 레드 어니언 등 3가지 종류의 양파를 넣어 맛과 식감이 다채로운 것이 특징이다.

 

또 육즙을 살린 패티·프리미엄 양상추·홀스래디쉬 소스를 더해 고기의 풍미와 톡 쏘는 매운 맛, 상쾌함 등이 어우러졌다. 빵은 고소하고 부드러운 브리오슈 번을 사용했다.

 

맥도날드는 트리플 어니언 버거 출시를 기념해 할인 이벤트도 함께 연다. 트리플 어니언 버거 론칭 전날인 16일 오후 3시부터 9시까지 맥딜리버리 웹사이트·모바일 앱을 통해 트리플 어니언 버거 단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5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한편 맥도날드가 지난 2015년 선보인 ‘시그니처 버거’는 출시 3년 만에 1000만개 판매를 돌파해 수제버거의 대중화를 이끌었다. 이번 ‘트리플 어니언 버거’ 출시로 기존 ‘골든 에그 치즈버거’, ‘그릴드 머쉬룸 버거’에 이은 새 라인업을 강화했다.

 

시그니처 버거의 가격은 단품 7000원, 세트 8100원이다. 맥도날드는 지난 1월 시그니처 버거를 새로 단장해 출시하며 단품 가격을 기존 7500원에서 7000원으로 낮췄다. 세트 가격은 기존 8900원에서 8100원으로 인하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한국인이 가장 즐겨 먹는 5대 식재료 중 하나인 양파를 다양한 방식으로 조리해 넣었다”며 “버거를 한 입 베어 먹을 때마다 3가지 양파의 맛을 풍성하게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또 “오직 맥도날드에서만 맛볼 수 있는 환상적인 조합”이라며 “트리플 어니언 버거로 버거의 진수를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