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븐일레븐, 9번째 스마트편의점 오픈...“일자리 감소 없어”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삼성SDI 청주사업장 오픈..“단순 업무 줄여 직원 경쟁력 높일 것”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세븐일레븐이 스마트 편의점인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9호점을 열었다. 스마트 편의점은 자동 계산 시스템이 갖춰 있는 대신 무인 편의점과 달리 최소 3인 이상이 근무한다. 일각에서 제기된 매장 근무 인력 감소는 없을 것이란 전망이다. 

 

◇ 세븐일레븐 스마트 편의점 9호점 열어

 

세븐일레븐(대표 정승인)은 삼성SDI 구미사업장에 이어 청주사업장(충청북도 청주시)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를 오픈했다고 18일 밝혔다. 세븐일레븐의 미래형 스마트 편의점으로 산업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스마트 편의점 오픈을 확대할 계획이다.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청주삼성SDI점은 기존 매점이 24시간 운영을 하지 않아 불편을 겪은 임직원들에게 상시 이용할 수 있는 쇼핑 공간과 휴게 공간을 마련한다. 계산 등의 업무에 IT 기술을 적용해 편의를 높였고 휴식공간을 확충한 카페형 매장으로 꾸며 고객들이 쉴 수도 있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최근 구미·여수·평택 등 공장이 밀집된 지역에 시그니처 매장 오픈을 요청하는 문의가 늘고 있다. 대형 오피스 상권의 수요도 증가한 것으로 알려진다.

 

세븐일레븐은 롯데월드타워 31층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1호점을 지난 2017년 오픈했다. 이번 청주삼성SDI점은 롯데손해보험 사옥·의왕 롯데첨단소재 사옥·울산시티호텔점·광교 SK충전소점·하이웨이 주유소점·구미 삼성SDI점·수원컨벤션점에 이은 9번째 매장이다.

 

세븐일레븐은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매장 수를 점점 늘려갈 계획이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연내 30개 점포를 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 “무인 편의점 아닌 스마트 편의점, 인력 감소 없을 것”

 

편의점 업계에선 무인 점포를 확대하는 추세다. CU는 무인 점포 모델 ‘CU바이셀프’를 11개 지점을 운영 중이다. GS리테일은 무인편의점 ‘스마트GS25’는 7곳, 이마트24는 ‘이마트24 셀프’는 33곳을 열었다. 해당 점포들은 무인 혹은 일부 직원을 두는 형태로 운영 중이다.

 

이 같은 변화에 업무 자동화로 인한 일자리 감소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세븐일레븐은 인력 축소와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회사 관계자는 “세븐일레븐 시그니처가 무인 편의점이 아니다”며 “규정에 따라 최소 3명 이상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븐일레븐 시그니처가 추구하는 가치는 점포 근무자의 업무 질 향상”이라며 “매장 내 전체 업무의 65%를 차지하는 단순 계산 업무를 자동화해 직원들이 매출이나 경쟁력 상승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력 감축보다는 같은 수의 인원을 보다 효율적 운용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1호점인 롯데타워에도 직원들이 상시 근무한다”며 “인력 감축을 통한 효율성 제고와 다르다”고 말했다.

 

한편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는 교대제로 운영하는 산업 밀집 지역에 최적화된 모델로 공장 근로자에게 복지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세븐일레븐 측은 “경영주에게는 효율적인 점포 운영 프로세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했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소비자들도 다양한 리테일 테크에 익숙해지고, 적극적으로 이를 수용하고 즐기면서 체험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에 따라 다양한 신기술을 점포에 적극 도입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