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레저·라이프

아시아나항공, 1분기 영업익 72억원 그쳐...전년比 89.1%↓

글로벌 경기 둔화로 수익성 감소..매출은 전년 수준 유지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1분기 매출(연결 기준) 1조 7232억원, 영업이익 72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 수준을 유지했지만, 영업이익은 글로벌 경기둔화의 영향으로 90% 가까이 쪼그라들었다.

 

아시아나항공의 1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기록한 1조 7196억원보다 0.2% 증가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지난해 기록한 656억원보다 89.1%나 급감했다. 당기순이익도 최근 환율상승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영향으로 적자 전환했다.

 

여객 부문은 유럽노선과 중국노선 호조로 매출이 증가했으나 화물 부문 실적이 부진해 별도기준 분기 매출 0.2% 성장에 그쳤다. 화물 부문이 부진했던 이유는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인한 IT수출기업의 물량 감소 영향으로 매출과 수익성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올해부터 운영리스 회계기준이 변경되면서 1분기 부채비율은 연결기준 895%를 기록했다. 다만 향후 예정된 영구전환사채 1000억원의 추가 발행이 완료될 경우 상반기 기준 부채비율은 1분기 대비 400~500%p 대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본은 이미 4800억원 수준으로 확충된 상황이다. 지난 4월 채권은행의 자금지원 계획에 따라 영구전환사채 4000억원이 발행되고, 기존 발행됐던 전환사채 1000억원 중 800억원이 4~5월 사이에 전환됐다.

 

아시아나항공은 부진한 실적을 타개하기 위해 ▲신기재 도입(A350 및 A321 NEO) ▲희망퇴직 및 무급휴직을 통한 인건비 절감 ▲비수익 노선(사할린·하바로프스크·델리·시카고) 운휴 ▲퍼스트 클래스 폐지 ▲몽골, 중국 등 신규 노선 운영 등에 나설 방침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