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커머스 시장, 여전히 고비용 구조...가격 더 낮출 수 있다”

신윤정 체리픽스 대표 인터뷰..“카드수수료 등 비용 절감 혜택, 고객·업체에 돌아가게 할 것”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전자상거래(이커머스) 시장이 팽창하고 있다. 지난해 시장 규모가 100조원을 넘었고, 롯데·신세계 등 오프라인 유통 공룡들도 온라인 채널에 공격적으로 투자를 늘리기 시작했다.

 

이커머스 시장이 커지는 배경에는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소비자 입장에서 보면 이유는 단순하다. 바로 ‘가격’이다. 온라인 채널은 오프라인 채널 대비 고정 비용이 줄기 때문에, 이러한 비용 절감 효과가 상품 가격에도 반영된다.

 

그렇다면, 현재의 가격은 과연 ‘최저가’일까? 비용을 더 줄일 수는 없을까? 신윤정 펀딩랩 대표는 이러한 질문에 대한 대답으로 최근 ‘체리픽스(Cherrypicks)’라는 이름의 이커머스 플랫폼을 론칭했다.

 

지난 16일 서울 성북구 소재 펀딩랩 사무실에서 만난 신윤정 대표는 자신을 “온라인거래를 많이 하는 2030세대 여성 소비자의 한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신 대표는 “소비자로서 느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사업을 시작했다”며 “비용을 줄여 그 혜택을 소비자와 상품공급업체에 돌아가게 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 이번 사업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뭔가요?

 

“우리나라는 온라인에서도 신용카드로 결제하는 것이 습관화 돼 있습니다. 하지만, 일상적 소비의 경우 현금이 부족해서 카드를 쓰는 경우는 드물다는 점에서 굳이 신용카드로 결제해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의식을 가지게 됐습니다. 특히, 카드수수료가 소규모업체에게는 큰 부담으로 작용한다는 점에서 이에 대한 해결책을 고민하게 됐습니다.”

 

- 소비자로서 느낀 기존 플랫폼의 문제점을 알려주세요.

 

“온라인 거래에서도 동일한 품목에 대한 가격이 너무 다양해서 가격비교 서비스까지 필요로 할 정도인데요. 소비자가 매번 일일이 비교하는 것이 매우 불편하다고 느꼈습니다. 소비자 혜택의 하나로 온라인몰마다 포인트가 적립되는데, 대부분 해당 몰에서만 사용이 가능해 자신도 모르게 소멸되거나 일일이 확인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있어요.”

 

“상품 판매업체 입장에서도 온라인 플랫폼에 지불하는 수수료 부담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결국, 소비자는 물론 업체에게 돌아가는 실질적 혜택이 크지 않다는 것이지요.”

 

- 체리픽스는 이런 문제점을 어떻게 해결했나요?

 

“현금 결제 시스템 도입으로 카드수수료와 PG(전자결제)비용 등을 줄여, 온라인 최저가보다 항상 싼 가격의 상품을 제공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었습니다. 해당 플랫폼에서만 사용 가능한 포인트가 아니라 마음대로 인출해 사용할 수 있는 현금을 이자로 직접 지급하고, 판매업체에게 광고 비용을 전가하지 않습니다. 줄어든 비용을 소비자와 생산판매업체가 나눠 갖는 구조입니다.”

 

- 이번에는 사업 외적인 질문인데요. 창업 과정에서 어려웠던 점이 있었나요?

 

“고객이 결제하는 현금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고객에게 비용 부담이 전가되지 않는 시스템을 확보하고서, 이를 이커머스와 연결하는 것이 매우 큰 과제였습니다. 이를 위해 금융권에서 20년 이상 종사한 분을 영입해 지금의 사업구조를 구체화할 수 있었습니다.”

 

“온라인플랫폼 구축 과정에서도 문제가 있었는데요. 당초 선정한 개발업체를 변경하는 바람에 서비스 출시가 3개월 이상 지연되기도 했습니다. 이밖에 인력 충원도 쉽지 않아서, 유튜브에 영상 채용공고를 내거나 수도권 여러 대학에 직접 채용 포스터를 부착하기도 했습니다.”

 

 

- 유튜브 채널을 따로 운영하고 계신가요?

 

‘현금쓰는 언니(https://www.youtube.com/channel/UCfcSqU5QJUr46GLOmZ7WilA)’라는 이름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어요. 제가 직접 출연해 체리픽스에 올라와 있는 상품에 대한 리뷰, 재테크·생활 꿀팁, 일상 영상 등을 업로드합니다. 사실 이것도 마케팅 비용 절감의 일환입니다. (웃음)”

 

- 체리픽스의 목표는요?

 

“온라인 소비자들이 가격비교를 하는 불편 없이, 항상 가장 저렴한 가격에 좋은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신뢰받는 사이트로 자리잡는 것이 목표입니다. 이를 위해, 저비용의 효율적인 플랫폼 사업구조로 절감되는 비용의 혜택이 소비자와 공급자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특히, 제조공급업체에 대해서는 현금거래에 따른 이점을 살려 매입대금 정산기간을 최대한 단축하려고 합니다. 이를 통해 플랫폼과 업체 간 상생을 실현하는 매개체로 체리픽스가 역할을 주도하고 싶습니다.”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사실, 체리픽스가 채택한 현금전용거래는 신용카드 사용이 압도적인 우리나라 시장에서 정말 새롭고 쉽지 않은 도전입니다. 그리고 이커머스 시장에서는 롯데, 신세계 등의 전통적 유통그룹은 물론, 쿠팡, 위메프, 티몬 등 이른바 온라인의 강자라 불리는 업체들이 존재합니다.”

 

“체리픽스는 쿠팡 등의 신생 강자가 온라인 시장에서의 다하지 못한 역할을 해내는 참된 온라인 서비스로 자리잡으려 합니다. 현금거래로 소비자에게는 계획적이고 건전한 소비문화를 경험하게 하고, 생산판매자에게는 빠른 현금정산으로 자금순환을 원활하게 하며 불필요한 수수료나 광고비 부담을 혁신적으로 제거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체리픽스의 이러한 꿈을 실현하기 위해 소비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아울러, 다양한 문제의식을 가지고 함께 할 용기 있는 젊은 인재들이 체리픽스에 많이 지원해 주시기를 기대합니다.”